수원시, 재건축·재개발 밑그림 재검토 착수
상태바
수원시, 재건축·재개발 밑그림 재검토 착수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2.06.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기본계획 타당성 용역 발주
이르면 내년 말 용역결과물 보고

3080+ 반영, 예정구역 해제 검토
‘수원형 주거생활권계획’도 수립
수원시청 전경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청 전경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전반적인 밑그림을 재검토하는 업무에 착수했다.

시는 지난달 18일 ‘2030 수원시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타당성 검토 용역’에 대한 입찰을 내고 용역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지난 2019년 수립된 2030 정비기본계획의 타당성 여부를 검토하고, 그동안 시장 변화에 따른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에 따라 용역에는 수원시 도시계획구역 내 구 시가지 일원인 10.7㎢ 면적의 정비예정구역에 대한 전면 검토에 들어간다. 또 정부의 공공주택 3080+ 정책을 반영하기 위한 공공재개발과 공공재건축에 대한 검토와 적용 방안을 마련하고, 주거생활권계획 도입도 검토하게 된다.

시는 기존 정비사업의 대안방식에 대한 검토를 진행해 전면철거방식의 정비사업에서 벗어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수원형 주거생활권계획’을 수립하고, 미추진 정비예정구역에 대해서는 해제를 검토하는 동시에 구역 실정에 맞는 출구전략도 마련한다.

더불어 기본계획에는 정비구역 지정대상과 정비방향을 설정하고, 기존에 계획한 정비기반시설 기준과 개발밀도 기준, 정비방법 등 정비사업의 기본원칙과 개발지침도 다시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용역 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8개월로 설정함에 따라 이르면 내년 말 기본계획 검토 결과물이 나올 전망이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