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4-15 13:38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상계3·장위8 등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16곳 선정
상태바
상계3·장위8 등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16곳 선정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1.03.3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세권·대규모 노후주거지 대상
도심 내 약 2만 가구 공급 예정

서울 노원구 상계3구역, 성북구 장위8구역 등 15곳이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지난 29일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방안’을 통해 도입한 공공재개발사업에 대한 시범사업 2차 후보지로 16곳을 선정·발표했다.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는 △상계3 △천호A1-1 △본동 △금호23 △숭인동1169 △신월7동-2 △홍은1 △충정로1 △연희동 721-6 △거여새마을 △전농9 △중화122 △성북1 △장위8 △장위9 △신길1 등이다.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결과, 구역명 (예상세대수) [그래픽=홍영주 기자]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결과, 구역명 (예상세대수) [그래픽=홍영주 기자]

이번 후보지 심사는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참여한 70곳 중 새롭게 재개발을 시작하려는 노후주거지 56곳 중 자치구가 최종 추천한 28곳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 구역들은 주로 역세권에 5만㎡ 이상의 대규모 노후주거지로 향후 공공재개발이 완료되면 서울 도심에 약 2만호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후보지 선정에 앞서 관할 자치구가 공모에 참여한 56곳에 대해 노후도, 접도율, 호수밀도 등 서울시 정비구역 지정요건 충족 여부, 도시재생 등 대안사업 추진여부를 고려해 지난 1월 말 서울시에 추천했다.

시는 자치구에서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공공재개발에 대한 개략적인 계획을 작성해 지난 29일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서울시 의원 등으로 구성된 ‘국토부·서울시 합동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위원회’에 상정했다. 선정위는 구가 제출한 검토자료 등을 토대로 정비 시급성, 사업의 공공성, 사업 실현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후보지를 결정했다.

공공재개발 vs 3080+ 재개발 [그래픽=홍영주 기자]
공공재개발 vs 3080+ 재개발 [그래픽=홍영주 기자]

LH·SH는 앞으로 후보지 주민을 대상으로 현장설명회를 개최해 개략적인 정비계획과 사업성 분석 결과 등을 설명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등의 절차를 거쳐 연내 정비계획 수립절차 착수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공공재개발 후보지는 투기수요 유입을 우려해 후보지 선정 다음날인 30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김수상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이번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이 도심 주택공급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지자체, 주민과 긴밀히 소통해 사업 장애요인을 함께 해결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사업을 투명하고 신속하게 추진하고, 공직자의 투기에 대해서는 엄중 대응해 국민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