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령’ 충정아파트,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상태바
‘국내 최고령’ 충정아파트,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2.06.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마포로5구역 정비계획안 수정가결
구역지정 후 40년 경과… 재정비 본격화
국내 최고령 아파트 충정아파트 일대 [사진=네이버 거리뷰]
국내 최고령 아파트 충정아파트 일대 [사진=네이버 거리뷰]

지난 1937년 준공돼 국내 최고령 아파트로 잘 알려진 서울 서대문구 충정아파트가 결국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시는 지난 15일 제7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개최하고 마포로5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변경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충정아파트는 마포로5구역 내에 있는 건축물이다.

이번 결정으로 구역지정 후 40년이 경과한 마포로5구역에 대한 개발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시는 상위계획의 정책목표 실현과 다양한 지역여건 변화 등을 반영하고자 재정비하기로 결정했다.

충정아파트는 공람 시 보존하는 것으로 계획됐으나 안전 문제와 주민 의견 등을 고려해 기록보존으로 변경키로 했다. 위험건축물로 철거하는 대신 동 위치에 충정아파트의 역사성을 담은 공개공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구역 내 충정각의 경우 필요성을 인정해 보존키로 결정했다. 충정각은 1900년 초 서양식 건축물로 서울에 남아 있는 서양식 건축물 중 유일하게 터렛(첨탑)을 가지고 있어 학술적·예술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받는다.

마포로5구역 위치도 [제공=서울시]
마포로5구역 위치도 [제공=서울시]

이번 변경안에서는 도로 등 기반시설 계획도 재정비했다. 시는 구역 내 기반시설이 양호하다고 판단해 기반시설에 대한 평균부담률을 기존 16.54% 이상에서 13.23% 이상으로 하향했다.

또 인접한 충정로1 공공재개발구역에 단지 내 보차혼용통로를 조성하는 정비계획 지침안을 제시해 향후 충정로·서소문로 간 도로가 연계되도록 했다.

김용학 서울시 도시활성화과장은 “금번 정비계획 재정비로 주변지역과 함께 낙후된 도시경관을 실질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라며 “충정로 및 서소문로간 연계를 통해 원활한 차량 통행 및 보행 연속성을 확보하는 방안이 마련돼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호준 기자 leejr@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