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3-05 14:08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해운대그린시티 내 아파트 리모델링 ‘훈풍’
상태바
해운대그린시티 내 아파트 리모델링 ‘훈풍’
  • 이혁기 기자
  • 승인 2021.02.1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대구,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조례 입안
구의회 심의 등 관련 절차 거쳐 6월 중 제정
부산 최초의 계획도시로 신시가지의 새 이름
부산 해운대구가 부산 지자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 조례 제정에 착수했다. [사진=해운대구 제공]
부산 해운대구가 부산 지자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 조례 제정에 착수했다. [사진=해운대구 제공]

부산 해운대그린시티 내 아파트 리모델링이 지자체의 지원을 받게 된다. 부산 해운대구는 부산 지자체 중 처음으로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 조례 제정에 착수했다.

해운대그린시티는 부산 최초의 계획도시다. 구는 이 곳을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미래 도시로 만들기 위해 지난해 ‘지속가능한 도시성장 구상 용역’에 착수했다. 또 올해 주민공모를 통해 해운대그린시티라는 새로운 이름도 부여했다. 이번에 지속가능 발전 방안 용역과 연계한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 조례 제정까지 착수한 것이다.

이 조례에는 자문단 구성 및 운영, 지원센터 설치 등 주택법에 따른 리모델링 사업의 효율적인 지원에 필요한 사항 등이 담길 예정이다. 노후 공동주택 단지의 원활한 리모델링을 촉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구는 조례가 제정되면 구의회, 건축·구조·설비·주거환경·도시계획 분야 등 리모델링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한 리모델링 자문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제도개선 방안에서부터 주택정책 수립, 도시기반시설과의 조화 등 관련 업무 전반에 대한 자문역할을 맡게 된다.

이와 함께 리모델링 관련 정책수립과 사업 지원을 위한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센터도 설치한다. 센터는 리모델링 주택조합 설립 업무 지원, 설계자·시공자 선정 지원, 권리변동계획 수립에 관한 사항, 리모델링 관련교육·설명회 개최, 리모델링 사업유형별(대수선·증축) 체계적 분류 등 맞춤형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홍순헌 구청장은 “해운대그린시티를 주거와 일자리를 갖춘 자족형도시, 누구나 살고 싶은 정주도시, 그린뉴딜시대를 선도하는 스마트도시로 재탄생시키겠다”며 “반여·반송동은 도시재생 사업으로, 좌동은 리모델링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운대그린시티는 19991년 노태우 정부 당시 주택 200만호 건설계획에 발맞춰 부산 최초의 계획도시로 개발됐다. 입주 초기에는 교통이 불편하고 기반시설도 갖춰지지 않아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 부산도시철도 2호선이 개통되는 등 교육과 편의시설이 구비되면서 부산 최고의 주거지로 부상했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