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자율주택정비사업 활성화 나섰다
상태바
한국감정원, 자율주택정비사업 활성화 나섰다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4.1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현장 발굴 위해 설계 공모 확대
사업성 분석 등 통합지원센터 운영
서울시 동대문구 제기동 135-100번지 [착공 현장=한국감정원 제공]
서울시 동대문구 제기동 135-100번지 [착공 현장=한국감정원 제공]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이 자율주택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한국감정원은 자율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 개소 2주년을 맞이해 자율주택정비사업의 활성화 및 신규 사업지 발굴을 위해 설계 공모 및 사업성 분석 지원 등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노후화된 단독·다세대주택·연립주택의 소유자 2명 이상이 합의를 통해 주민합의체를 구성하고 주택을 신축하는 사업으로 한국감정원은 이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통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대전 서구 도마동 108-1번지 [준공 현장=한국감정원 제공]
대전 서구 도마동 108-1번지 [준공 현장=한국감정원 제공]

통합지원센터는 주민들을 위해 상담은 물론 사업신청, 주민합의체 구성, 사업시행계획 수립, 사업성 분석, 인허가 지원 등 사업 전 과정을 원스톱(One-Stop)으로 컨설팅하고 있으며 현재 전국에 약 100여곳의 주민합의체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한국감정원은 국토교통부에서 지정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내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우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 및 현장지원센터와 협력해 초기 사업성분석 지원과 소유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앞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에는 정부 및 지자체의 지원으로 주차구역 확보, 무인 택배함 설치, 골목길 개선 사업 등 생활SOC 확충이 이뤄지며 주민들이 스스로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함으로써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여 낙후된 노후 주거지가 개선되는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학규 원장은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적극 지원해 낙후된 노후저층 주거지 개선을 통한 국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 할 것”이라며 “국민 편의를 위한 제도 개선도 적극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감정원은 건축사, 감정평가사, 공인중개사 등으로 구성된 권역별 전문가 인력풀(Pool)을 구성해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신규 주민합의체 구성 70곳, 사업시행인가 50곳, 착공 35곳, 준공 30곳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