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2-27 16:17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해제된 장위11구역서 전통시장 연계 도시재생 추진
상태바
해제된 장위11구역서 전통시장 연계 도시재생 추진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2.0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과 주거지 연계하는 ‘첫’ 시도
장위전통시장, 용답상가시장 등 3곳
1곳당 약 100억원 내외 사업지 지원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사진=서울시 제공]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사진=서울시 제공]

전통시장과 저층주거지를 연계하는 도시재생 사업이 추진된다. 전국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모델로 대상은 서울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성동구 용답상가시장, 강서구 화곡중앙골목시장 등 3곳이다. 이 곳에 대해서는 오는 2023년까지 개소당 약 100억원 내외의 사업지가 지원될 예정이다. 시는 지난 7일 이런 내용을 담은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 사업은 시장 상인과 지역주민이 상호 벽을 허물고 시장과 주거지가 상생하는 지역맞춤형 재생을 실현해 전통시장 일대를 지역중심지로 육성하는 것이다. 기존에는 시장 내 공간의 물리적 환경개선에 그쳤다면 이 사업은 쇠퇴한 전통시장을 도시재생의 중요 공적자산으로 활용해 시장 활성화와 주거지 재생을 동시에 견인한다는 목표를 담았다.

사업 전 과정은 지역주체의 직접적인 참여와 주도를 원칙으로 진행된다. 시장 상인과 지역주민 등으로 구성된 ‘주민협의체’가 의견을 모아 지역에 필요한 복지시설, 도로, 담장, 주차장 등의 SOC 확충과 물리적 환경개선은 물론 지역공동체 회복까지 이뤄 나가게 된다.

앞서 시는 시범사업 대상지 선정에 앞서 작년 5월 자치구 공모로 6개소의 후보지를 선정해 약 6개월간 희망지사업을 통해 지원해왔다. 이후 ‘평가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6개 후보지에 대한 현장실사와 정량‧정성평가 등의 심층평가를 거쳐 시범사업 대상지 3개소를 선정했다. 시는 이번에 선정되지 않은 지역도 향후 추가공모 시 주민역량을 강화해 선정절차를 거쳐 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전통시장과 연계한 도시재생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시범사업인 만큼 재생사업의 목적에 맞게끔 시장상인과 지역주민들이 스스로 지역 현안과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