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2-21 14:21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양천구서도 수직증축 리모델링 첫 선
상태바
양천구서도 수직증축 리모델링 첫 선
  • 이혁기 기자
  • 승인 2019.10.0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 쌍용아파트… 포스코 시공
서울 양천구 쌍용아파트 사업장 [사진=한국주택경제신문DB]
서울 양천구 쌍용아파트 사업장 [사진=한국주택경제신문DB]

서울 양천구 쌍용아파트 수직증축 리모델링에 대한 사업계획승인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곳은 양천구 일대에서 첫 수직증축 리모델링이 적용된 사업장으로, 사업계획승인을 받을 경우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난달 30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아파트 리모델링조합은 전체 조합원 중 75% 이상의 행위하거 동의서를 확보하면서 사업계획승인 신청 조건을 충족했다. 이에 따라 조합 집행부는 올해 안으로 사업계획승인을 신청한 후 권리변동총회를 거쳐 이주 및 착공에 들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사업개요에 따르면 신정 쌍용아파트는 양천구 신정동 334 일대에 위치해 있다. 여기에 용적률 409%를 적용한 리모델링사업을 통해 지하2~지상18층 높이의 아파트 2개동 310가구로 재탄생한다. 3개층 수직증축을 통해 늘어나는 40가구는 모두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한편, 이곳은 2014년 주택법 개정을 통한 리모델링 수직증축이 허용된 이후 최초로 안전성 검토 및 건축심의를 통과한 단지다. 2015년 4월 포스코건설을 시공자로 선정했다.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는 등의 입지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하철5호선 오목교역과 2호선 도림천역이 가깝다. 친환경생활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인근에 안양천과 생태공원 어린이 물놀이장 등이 위치해 있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