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6 17:04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울 재건축 19주만에 하락
상태바
서울 재건축 19주만에 하락
  • 홍영주 기자
  • 승인 2019.08.26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재건축아파트 주간 매매 변동 추이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서울 재건축아파트 주간 매매 변동 추이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발표된 이후 서울 재건축 아파트가 19주만에 하락했다. 특히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점을 최초 입주자모집공고일을 기준으로 정하면서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재건축 단지들도 분양가상한제 영향을 피하기 어려워졌다. 다만 사업 초기단계에 해당되는 재건축 단지는 금주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 분위기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2% 올라 지난 주와 동일한 변동률을 기록했다. 재건축이 0.03% 떨어져 하락세로 전환했지만 일반아파트는 0.03% 올라 전주(0.02%) 대비 상승폭이 커진 영향이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의 매매가격은 별다른 움직임 없이 모두 강보합(0.01%)을 기록했다.

서울은 △금천(0.10%) △양천(0.10%) △구로(0.09%) △강동(0.06%) △노원(0.05%) △영등포(0.05%) △관악(0.03%) 등 주로 비강남권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강남권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하락했지만 일반아파트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유지된 결과다.

전세가격은 휴가철이 마무리되고 가을 이사철이 다가오면서 서울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서울이 0.02%, 신도시 0.01% 올랐고 경기ㆍ인천은 보합(0.00%)을 기록했다.

임병철 리서치팀 차장은 “투자수요에 상대적으로 민감한 재건축 시장이 가격 등락을 이끌었던 점에 비춰보면 주요 재건축 추진 단지들을 중심으로 수익성에 대한 우려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서울 도심에서의 공급축소 가능성으로 서울 재고아파트 중 입주 3~5년 이내에 해당되는 준신축 단지들을 중심으로 수요층 유입도 기대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