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9-27 12:33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울 광진 중곡아파트, 첫 공공재건축 추진하나
상태바
서울 광진 중곡아파트, 첫 공공재건축 추진하나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1.06.08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온라인투표 결과 77% 찬성
용적률 300% 적용 350가구 건립

일반분양가 2,200만→2,600만원
심층컨설팅서 조합원 부담 줄어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정부가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추진하는 공공재건축의 첫 단지로 서울 광진구 중곡아파트가 유력해졌다. 주민 온라인투표에서 사업추진을 위한 동의율인 과반을 훌쩍 넘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 6일 LH와 중곡아파트 재건축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3일까지 토지등소유자 270명을 대상으로 공공재건축에 대한 찬반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 결과 209명이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7% 이상이 공공재건축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공공재건축은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8·4 대책을 통해 도입됐다. 공공재개발과 함께 도심지 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마련한 대책으로 LH 등 공공이 시행자로 참여하는 경우 용적률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다만 증가한 용적률의 일정 비율은 공공에게 공급해야 한다.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중곡아파트는 지난 1976년 5월 준공된 5층 높이의 저층 단지다. 과거 재건축이 추진됐지만 단지 내 도로 등으로 사업성이 낮아 사실상 무산된 상태다. 이에 따라 공공재건축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했고, 심층 컨설팅까지 거치면서 공공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당초 사전컨설팅에서는 공공재건축에 대한 반대가 적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현재 중곡아파트의 용적률은 94%로 최대 300%까지 상향할 계획이다. 현재 276가구에서 350가구로 늘어나지만, 사전컨설팅에서 분양가가 2,200만원으로 책정되면서 소유주들의 부담이 컸다.

하지만 심층 컨설팅 결과 일반분양가가 최대 2,600만원으로 상승하고, 최소 평형도 기존 전용면적 35㎡에서 44㎡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전용면적 58㎡ 소유주가 44㎡를 분양 받을 경우 1억3,800만~1억4,900만원의 부담금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번 온라인투표는 조합설립에 앞서 소유주들의 의견을 알아보기 위한 조사로 법적인 효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 추진위는 올해 안으로 조합을 설립해 정식 조합원 투표를 진행하고, LH도 연내 중곡아파트에 대한 정비계획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