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5-11 16:5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용산주공, 한화 vs SK ‘2파전’ 확정
상태바
용산주공, 한화 vs SK ‘2파전’ 확정
  • 이혁기 기자
  • 승인 2021.04.28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3일 시공자 선정 총회 예정
최고 28층 아파트 857가구 건립
충북 충주시 용산주공아파트 재건축조합이 오는 5월 23일 시공자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입찰에는 한화건설, SK건설이 각각 참여했다.[사진=한국주택경제신문DB]
충북 충주시 용산주공아파트 재건축조합이 오는 5월 23일 시공자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입찰에는 한화건설, SK건설이 각각 참여했다.[사진=한국주택경제신문DB]

충북 충주시 용산주공아파트의 재건축사업 시공권 확보 경쟁에 대한 윤곽이 드러났다. 입찰에 한화건설과 SK건설이 각각 참석하면서 ‘2파전’ 구도가 확정됐다.

용산주공아파트 재건축조합(조합장 안재희)은 지난 27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마감했다. 그 결과 한화건설, SK건설이 각각 참석했다고 밝혔다.

조합 관계자는 “조만간 이사회 등 집행부 회의를 열고 시공자 선정 총회 일정과 장소 등을 확정지을 예정”이라며 “총회는 오는 5월 23일 개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사업개요에 따르면 용산주공아파트는 충주시 호암동 193-2번지 일대로 구역면적이 3만7,802㎡이다. 조합은 지하2~지상28층 높이의 아파트 857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재건축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편, 이곳은 남산초, 충주중, 충주여고 등이 가까워 교육환경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변에 호암지 생태공원과 호암늪지 등이 인접해 친환경생활을 누릴 수 있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