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6-22 15:2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너도나도 리모델링 진출… 대우도 가세
상태바
너도나도 리모델링 진출… 대우도 가세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1.04.06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정비사업실내 리모델링사업팀 신설
설계·기술·상품·견적 등 전문가 17명 구성
지난 2013년 대우건설이 국내 최초로 벽식구조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워커힐 푸르지오’ 단지 전경 [사진=대우건설 제공]
지난 2013년 대우건설이 국내 최초로 벽식구조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워커힐 푸르지오’ 단지 전경 [사진=대우건설 제공]

리모델링 시장에 진출하는 건설사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대우건설도 가세했다. 기존 리모델링 강자인 쌍용건설과 포스코건설의 양강 구도에 최근 삼성물산, 현대건설, DL이앤씨, HDC현대산업개발, 현대엔지니어링, KCC건설 등이 앞다퉈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최근 대우건설은 서울 송파구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입찰에 쌍용건설, 포스코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대우건설의 리모델링 입찰은 2009년 이후 약 12년 만이다.

대우건설은 리모델링 사업이 주춤거리면서 수주에는 소극적이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중층 노후 아파트를 중심으로 리모델링 시장 규모가 전국으로 확대되는 등 시장 변화가 예측됨에 따라 리모델링 전담팀을 구성해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먼저 지난달 주택건축사업본부 내 도시정비사업실에 ‘리모델링사업팀’을 신설해 리모델링 사업 진출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리모델링 사업팀은 △사업파트 △기술·견적파트 △설계·상품파트 등 크게 3개 파트로 구성됐으며 총 17명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배치됐다.

대우건설은 이번에 입찰 참여한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을 시작으로 리모델링 수주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연간 3,000억~5,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리모델링 전담 조직을 신설한 만큼 리모델링 사업 비중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과거 리모델링 아파트를 준공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시공 기술을 개선하고 설계 상품을 개발해 리모델링 사업의 수익성을 향상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우건설은 국내 몇 안 되는 아파트 리모델링 실적을 보유한 시공사로 꼽힌다. 호텔, 오피스빌딩, 상업시설 등 다양한 건축물 리모델링 공사 경험을 가지고 있다. 특히 지난 2013년 광진구 ‘워커힐 일신아파트(워커힐 푸르지오)‘를 리모델링해 ’국내 최초의 벽식구조 아파트 리모델링 준공‘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