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10-22 14:58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울시, 정비사업 정보몽땅 오픈
상태바
서울시, 정비사업 정보몽땅 오픈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1.09.07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린업시스템·e-조합시스템·분담금 추정 프로그램 통합
정보공개, 조합업무지원, 분담금 추정 등 5개 서비스 운영
서울시 정비사업 정보몽땅 화면 [사진=서울시]
서울시 정비사업 정보몽땅 화면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기존 정비사업 관련 3개 프로그램을 통합한 ‘정비사업 정보몽땅’을 오픈했다. 클린업시스템과 e-조합시스템, 분담금 추정 프로그램이 그것이다.

시는 재개발·재건축 현장의 추진현황부터 조합의 예산·회계, 조합원 분담금까지 정비사업과 관련한 모든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종합포털의 구축을 완료하고 정식으로 오픈한다고 지난 8일 밝혔다.

그동안 클린업시스템과 e-조합시스템이 병행 운영되면서 사용자 관리나 정보공개 등 일부 기능이 중복되고 조합 임직원이 관련 정보를 이중으로 입력해야 하는 등 불편함이 컸다. 분담금 추정 프로그램도 물가상승 등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추정액에 대한 정확성과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계속됐다.

이에 새롭게 구축된 정비사업 정모몽땅은 예산·회계문서 37개를 실시간으로 열람할 수 있고 정보공개 범위도 지역주택조합이나 소규모재건축, 리모델링 사업장까지 확대된다. 분담금 산출때 물가변동분이 자동으로 반영되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실제로 조합의 예산·회계장부 37개는 기존에는 조합장이 승인한 조합원만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조합원 누구나 로그인만 하면 볼 수 있다. 공개 여부도 조합에서 수동으로 설정하는 방식에서 조합장이 결재하는 즉시 자동으로 실시간 열람할 수 있도록 개선된다. 또 용역업체 선정 결과, 총회 의사록 등 관련법에 따라 조합이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하는 항목과 시가 권고하는 공개항목 70개도 볼 수 있다.

정보공개 범위도 확대했는데 기존 재개발·재건축뿐만 아니라 지역주택조합, 소규모재건축, 가로주택정비사업, 리모델링 사업장까지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불투명한 조합운영으로 인한 조합원의 피해를 막고 알권리를 강화한다는 게 목표다.

시는 새로운 시스템을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사이트로 구축해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집이나 사무실 밖에서도 정보를 열람하고 전자결재까지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비사업 정보몽땅 [사진=서울시]
정비사업 정보몽땅 [사진=서울시]

▲재개발·재건축 정보 한 눈에 보는 종합포털

새롭게 구축되는 정비사업 정보몽땅의 주요 서비스는 △정보공개 △조합업무지원 △분담금 추정 프로그램 △종합포털 △시스템관리자 등 5개다.

먼저 정보공개에서는 용역업체 선정 결과, 총회 의사록, 회계감사보고서 등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의무로 공개해야 하는 항목과 서울시가 권고하는 공개항목 등 70개를 공개한다.

추진위·조합의 예산편성, 회계전표 등을 토대로 작성된 예산·회계장부 37개도 조합원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는 조합장의 승인을 받은 조합원만 열람할 수 있어서 알권리를 저해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조합업무지원은 기존 e-조합 시스템의 기능을 가져온 것이다. 예산·회계, 문서 생산·접수 등 조합에서 생산하는 문서를 전자화하고 전자결재도 이뤄진다. 특히 이번 통합포털 구축을 계기로 조합장이 결재한 예산‧회계자료가 즉시 공개되도록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자료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높이고자 했다.

시는 회계 비전문가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현금주의(수입, 지출, 결의)와 같은 단순입력 중심으로 기능을 개편하고 일반문서 입력기능 표준양식 적용으로 조합의 업무효율성을 대폭 향상했다.

분담금 추정 프로그램은 정비사업과 관련한 개략적인 사업비 및 분담금 산출이 가능한 공간이다. 산출방식을 개선하고 물가변동분이 자동으로 반영되도록 기존 프로그램을 고도화해 추정분담금 산출의 정확도를 높였다.

종합포털은 사이트의 메인화면으로 조합원과 조합임직원이 로그인 한 번으로 정보공개, 조합업무, 분담금 서비스 등 각종 정비사업 서비스 및 콘텐츠를 이용하는 관문 역할을 한다.

끝으로 시스템관리자는 정비사업 정보몽땅의 전반적인 시스템을 관리하는 기능을 한다. 시·구 공무원들이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밖에도 시는 사용자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통합로그인, 지도 기반의 사업장 위치 확인, 속도 및 사용자중심의 디자인 개선, 정보공개 열람창구 일원화 등 디자인과 기능, 사용 방법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이고자 했다.

나아가 시는 정비사업의 회계 투명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시스템 고도화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이 개발을 추진 중인 전자투표시스템을 연동해 조합총회 등의 조합원투표 시 전자투표가 가능하도록 한다. 조합설립인가 등 신청 양식 전산화도 추진해 정비사업의 투명성과 공공성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성보 주택정책실장은 “예산·회계장부 등 조합 운영과 관련한 각종 정보와 문서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조합원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해 정비사업의 회계 투명성을 높이고 조합의 부정과 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며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서울북부지검 등 정비사업 전담부서와도 협력해 합리적이고 깨끗한 정비사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