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7-29 11:04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15억 돌파한 ‘광명’… 아파트 매입자 37%는 ‘서울’ 거주자
상태바
15억 돌파한 ‘광명’… 아파트 매입자 37%는 ‘서울’ 거주자
  • 홍영주 기자
  • 승인 2021.07.2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 및 뉴타운 등 대형 개발 호재
전용면적84㎡ 15억… 3명중 1명 서울人

경기도 광명시 아파트(전용면적84㎡)의 매매가격이 15억 거래가 속출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가운데 상반기 아파트 매입자 3명 중 1명이 서울 거주자로 나타났다.

광명시 아파트 매매 거래 현황 [자료=한국부동산원]

22일 국토교통부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광명 철산동에 위치한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는 지난 4월 전용면적 84㎡가 15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지역내 신고가를 썼다. 일직동에 위치한 ‘유-플래닛 태영데시앙’도 동일면적이 지난 5·6월 15억2,000만원에 각각 거래되면서 15억 선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광명시내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전용면적 84㎡기준 8억4,667만원으로 작년 동기간(6억5,484만원)보다 29.29%나 올랐다.

▲광명 아파트 매입자 3명 중 1명이 ‘서울 거주자’


광명 부동산 활황으로 투자뿐만 아니라 실거주를 위해 서울에서 광명으로 빠져나가는 인구도 증가하는 추세다.

한국부동산원의 광명 아파트 매입자 거주지 현황에 따르면 올 1월에서 5월까지 서울거주자가 광명 아파트를 매입한 건수는 총 555건으로 나타났다. 전체 매입건수(1,475건) 중 37%에 달한다.

광명시내 아파트 서울 매입 거주자 비중은 △2017년 23% △2018년 26% △2019년 27% △2020년 29% △2021년(현재) 37% 등 꾸준히 늘고 있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적고 강남 접근성까지 우수해 서울권 이동 수요가 많다”며 “특히 올해초 발표된 3기 신도시인 광명시흥지구 조성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광명뉴타운 등 대규모 택지 개발에 따른 미래가치도 높아져 투자수요는 물론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서울 구로구와 금천구가 맞닿아 있는 경기도 광명은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광명시흥신도시 개발(약1,271만㎡, 7만세대)과 경기권 최대 규모인 광명뉴타운 사업(약114만6,000㎡, 2만5,000여세대 규모)이 진행 및 예정돼 있다.

이에 따라 교통망도 좋아진다. 현재 건설·계획 중인 신안산선, GTX-B노선, 예타 중인 제2경인선 등을 연결하는 철도 교통망이 예정돼 있다.

상승세를 타고 있는 광명에서 연내 2,000여세대가 신규 공급될 예정이다.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주거용 오피스텔부터 민영아파트, 임대아파트 등 다양한 주거상품이 공급된다.

광명 퍼스트 스위첸 투시도 [사진=KCC건설]
광명 퍼스트 스위첸 투시도 [사진=KCC건설]

▲광명서 하반기 2,000여세대 분양 예정


상승세가 이어지는 광명에서 연내 2,000여세대가 신규 공급될 예정이다.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주거용 오피스텔부터 민영아파트, 임대아파트 등 다양한 주거상품이 공급된다. 

KCC건설은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344번지에서 ‘광명 퍼스트 스위첸’을 8월 분양할 예정이다. 광명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스위첸 브랜드 단지로 지하5~지상13층, 전용면적 45~62㎡, 총 275실 규모로 구성된다. 지하철7호선 광명사거리역이 도보 거리에 위치한 역세권 단지로 강남을 비롯 서울권역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광명뉴타운 내에 위치한 단지로 일대 주거환경 개선에 따른 미래가치도 높다. 특히 광명 퍼스트 스위첸은 주거용 오피스텔로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유무, 거주지 제한, 주택 소유 여부에 관계없이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청약통장을 사용하지 않아 재당첨 제한 기간이 없으며 오피스텔 분양권의 경우 무주택으로 간주되는 만큼 주택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KCC건설 관계자는 “광명동에 신규 아파트 공급이 활발하지 않은 상황에서 별도의 방을 갖춘 아파트 대체상품으로 조성돼 청약가점이 낮은 젊은층의 관심이 많다”며 “다양한 생활인프라를 쉽게 이용할 수 있을 만큼 입지여건도 우수하고 광명뉴타운 개발에 따라 주거환경도 개선될 예정되는 만큼 높은 미래가치가 높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과 롯데건설, 현대엔지니어링은 8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뉴타운 광명2R구역을 재개발하는 ‘베르몬트로 광명’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3~지상35층, 총 3,344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754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계획이다.

LH는 오는 10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동 776-16번지에서 ‘광명너부대 국민임대’(가칭)를 분양할 계획이다. 전용면적 26~37㎡, 총 7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밖에 GS건설과 SK건설, 현대건설은 하반기 광명뉴타운 광명5R구역 재개발 총 3,091가구(일반815)를 공급할 예정이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