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7-29 11:52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공공재건축, 첫 사업시행자 지정 임박… 공공 정비사업 속도 내나
상태바
공공재건축, 첫 사업시행자 지정 임박… 공공 정비사업 속도 내나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1.07.0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두1-6, 신설1, 흑석2구역 등서
공공재개발 시행자 신청 이어져

망우1, 공공재건축 동의율 확보
중곡아파트도 신청 가능성 높아

용적률 상향 등 인센티브 적용돼
사업성 개선 효과에 기대감 높아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공공재건축 추진에 필요한 동의율을 충족한 첫 현장이 나왔다. 공공재개발 후보지의 사업시행자 지정 신청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공공재건축도 가시화되면서 공공정비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LH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서울 중랑구 망우1구역이 공공재건축 사업시행자 지정을 위한 동의율을 66% 확보했다. 현행법상 조합과 공공이 공동으로 공공재건축을 시행하는 경우 조합원의 과반 동의가 필요하다. 망우1구역의 경우 시행자 지정을 위한 동의율을 넘어서는 수준으로 선도사업 후보지로는 최초 사례다.

이보다 앞서 공공재개발 후보지에서도 토지등소유자 동의율을 확보해 공공시행자 지정을 신청하는 구역이 잇따랐다. 용두1-6구역이 지난달 11일 주민 70% 이상의 동의를 받아 SH공사를 공공시행자로 지정할 것을 신청했으며, 신설1구역도 지난달 15일 토지등소유자 68%의 동의로 LH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한 지정을 신청했다. 또 지난 2일에는 흑석2구역이 SH공사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하는 신청서를 제출했다.

반면 공공재건축은 공공재개발에 비해 관심이 높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정부가 용적률 상향 등의 인센티브를 약속했지만, 높은 기부채납 비율과 재건축초과이익환수 등과 맞물려 반대 여론이 높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심층컨설팅이 진행되면서 사업성 개선 효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차츰 좋은 평가를 나오고 있다. 실제로 망우1구역은 사전컨설팅 당시 용적률이 224% 수준이었지만, 심층컨설팅에서는 270%까지 증가했다. 공급물량이 481가구로 기존 대비 43가구가 늘어난다. 현재 용적률이 134%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두 배 이상 상승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조합원들의 부담도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반분양가를 3.3㎡당 2,000만원으로 책정할 경우 민간재건축 대비 분담금은 63% 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광진구 중곡아파트도 공공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현재 중곡아파트의 용적률은 94% 수준이지만, 심층컨설팅 결과 300%까지 상향 가능하다. 현재 270가구 규모의 단지가 350가구로 늘어나 조합원 분담금이 대폭 줄어들 것이란 분석이다.

이에 따라 중곡아파트 주민들도 공공재건축에 대부분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곡아파트 재건축추진위원회가 지난 4일 주민총회에서 공공재건축에 대한 찬반 투표 결과 90%가 넘는 소유주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말부터 6월 초까지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을 당시 77% 가량이 찬성한 것보다 높은 수치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 2021년 주거종합계획을 통해 연내 공공재건축 선도사업 후보지 5곳에 대한 정비계획(안)을 확정하고, 사업시행자 지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망우1구역과 중곡아파트를 비롯해 신길13구역, 강변·강서, 미성건영아파트 등을 공공방식으로 재건축해 2,200가구 규모를 공급할 예정이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