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7-29 11:04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성수 지구, ‘50층 허용’ 한강 르네상스 신호탄 쏘나
상태바
성수 지구, ‘50층 허용’ 한강 르네상스 신호탄 쏘나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1.07.0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성수정비구역 4곳과 주민설명회
50층 스카이라인 회귀 기대감 상승
성수전략정비구역 일대 [그래픽=홍영주 기자]
성수전략정비구역 일대 [그래픽=홍영주 기자]

서울시가 ‘최고 50층’ 계획을 통해 성수 재개발을 필두로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재개할 전망이다.

시는 지난 2일 4개 구역과 개별적으로 성수전략정비구역 공공기획안 시구 합동 주민설명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주민설명회에서 오세훈 시장 1기 시절의 원안을 두고 주민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당초 성수전략정비구역 일대는 오세훈 서울시장 초선 시절 한강르네상스 사업이 추진되던 곳이다. 당시 오 시장은 성수전략정비구역 지구단위계획을 고시하면서 최고 50층을 허용한 바 있다. 하지만 故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2030서울도시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35층 층수제한이 걸렸다. 이에 따라 조합원들과 지자체의 의견 차이가 발생해 사업에 난항을 겪어왔다. 지난해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35층 안을 받아들일 것을 조합에 요청했지만 조합원들은 원안대로 50층 안을 고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 시장의 재선으로 정비계획에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주민들의 기대가 커지는 분위기다. 이미 오 시장이 35층 층수제한을 재검토하는 ‘2040 서울 도시기본계획’을 연내 수립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성수 일대는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의 유일한 생존자로 가장 빨리 개발이 현실화 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지난 2007년 서울시는 전략정비구역 5곳으로 합정·여의도·이촌·압구정·성수, 유도정비구역 5곳으로 망원·당산·반포·자양·잠실을 지정했는데 성수를 제외한 9곳은 모두 중도 취소됐다. 개발 첫 단계부터 다시 밟아야 하는 다른 지역과 다르게 성수 일대는 하던 사업을 계속 진행하면 돼 속도가 날 수 있다.

앞서 시는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총 7차례에 걸쳐 18개 강남 주요 재건축 단지 주민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시는 간담회에서 주민들과 부동산 안정화 대책, 지구단위계획안 진행상황 등 정책 방향과 행정 전반에 대해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재건축 지역의 주요 건의 사항은 △35층 층수제한 폐지 △한강변 첫 주동 15층 기준 완화 △공공시설 부담률 완화 △복합용지 비주거비율 완화 등이다.

서울시 주거정비과 관계자는 “당초 이번 성수 주민설명회는 8일, 12일, 14일, 16일 순으로 기획됐으나 코로나19 델타변이 등 전염병 확산 우려로 일정 재조율 중”이라며 “정비계획안 마련을 위해 공공기획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주민 의견 청취 후 보완하여 조율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 클린업시스템에 따르면 성수전략정비구역은 53만399㎡의 면적에 8,247가구를 짓는 대규모 재개발 사업장이다. 모두 조합설립인가를 받고 건축심의 단계를 진행 중이다. 계획대로 사업이 재개될 경우 성수동 일대 한강변은 ‘천지개벽’할 수준의 변화가 기대되는 곳이다.

 

이호준 기자 leejr@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