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7-29 11:04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김부겸 총리, 쌍문역 서측구역 방문
상태바
김부겸 총리, 쌍문역 서측구역 방문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1.06.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80+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
민간재개발 대비 평균 29.6%p 수익 개선
김부겸 국무총리가 3080+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선도사업 후보지 중 하나인 서울 도봉구 쌍문역 서측구역을 지난 18일 방문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그래픽=홍영주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3080+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선도사업 후보지 중 하나인 서울 도봉구 쌍문역 서측구역을 지난 18일 방문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그래픽=홍영주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3080+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선도사업 후보지 중 하나인 서울 도봉구 쌍문역 서측구역을 찾아 “규제 개선과 함께 인센티브 등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총리는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을 비롯해 국토교통부 김수상 주택토지실장, 이동진 도붕구청장, 장충모 LH 부사장 등과 함께 방문했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선도사업 후보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도심 내 주택 공급을 신속하게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보여주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쌍문역 서측 구역은 낮은 사업성과 복잡한 권리관계 등으로 사업 논의가 장기간 정체돼 왔던 곳이다. 그러다 국토부와 관계기관에서 사업성 등을 검토해 지난 3월 31일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앞으로 이 곳에는 아파트 1,115세대가 공급될 전망이다. 특히 용적률 상향 등 규제 개선을 통해 토지주 수익률도 민간 재개발 대비 평균 29.6%p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게다가 주민의 절반 이상이 사업 추진에 동의하고 있어 향후 예정지구의 지정 등 후속절차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 총리는 “그동안 발표된 공급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해 청년·신혼부부 등 실수요자의 주거안정을 반드시 달성하겠다”며 “3080+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에 참여하는 주민들께는 규제개선 등의 인센티브와 함께 신속한 사업추진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국토부, 서울시 등이 주택공급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고 도봉구, LH 등 관계기관에서도 가시적인 주택공급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