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8-04 11:58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롯데건설, 수소경제도시 전환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롯데건설, 수소경제도시 전환 위한 업무협약 체결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1.06.1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충청남도·논산시·현대차증권 참여
수소연료발전소 등 에너지 기반시설 조성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왼쪽에서 두 번째)와 한정애 환경부장관(왼쪽에서 세 번째),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에서 네 번쨰), 황명선 논산시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현대차증권 최병철 대표이사(왼쪽에서 첫 번째)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왼쪽에서 두 번째)와 한정애 환경부장관(왼쪽에서 세 번째),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에서 네 번쨰), 황명선 논산시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현대차증권 최병철 대표이사(왼쪽에서 첫 번째)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이 지난 10일 충남 논산시청 대회의실에서 환경부, 충청남도, 논산시, 현대차증권과 수소경제도시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기후위기에 대응해 에너지 체계를 녹색 경제로 전환하고, 수소경제 선도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하 대표이사를 비롯해 한정애 환경부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현대차증권 최병철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앞으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수소충전소 △스마트팜 △자원재활용수소생산 등 에너지 기반시설을 조성해 논산시에 친환경 수소경제 생태계를 만들고 신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높여 에너지 혁신을 이뤄내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롯데건설은 기술검증, 설계, 사업비 및 운영비 적정성 검토와 에너지 기반시설 시공에 나선다.

하 대표이사는 “에너지 자립과 전환을 위한 다양한 기술적 시도에 대한 포괄적 검증 및 수소경제 기반구축에 꼭 맞는 설계와 사업운영을 통해 지역과의 파트너십에 실효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지자체와 민간의 실천의지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충남 남부권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이 논산시에서 이뤄지게 돼 무엇보다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시장은 “환경부와 충청남도, 그리고 큰 투자를 결심해 주신 롯데건설과 현대차증권에 감사드리며 오늘의 이 자리가 대한민국의 탄소 중립에 기여하고자 기업과 지역이 머리를 맞댄 선도적 모범사례로 남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이사는 “지분 투자, 자금대여, 금융 자문과 주선 등 증권사로서의 전문적 역량을 극대화해 탄소 중립의 길을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