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분양가 9억원 이하 가구 비중 80% 넘어
상태바
서울 분양가 9억원 이하 가구 비중 80% 넘어
  • 홍영주 기자
  • 승인 2021.05.2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까지 15억 넘는 민간분양 제로
분상제에 소형물량 늘어난게 원인
분양가는 매매가격 대비 70% 수준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의 분양가격 구간별 가구 비중(단위 : 만원) [그래픽=부동산114 제공]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의 분양가격 구간별 가구 비중(단위 : 만원) [그래픽=부동산114 제공]

올해 5월까지 서울에서 15억원이 넘는 민간 분양가구는 단 한건도 없었다. 서울 아파트 공급물량이 줄어든 가운데 강남 3구 물량이 전무했기 때문이다. 대신 9억원 이하 분양 아파트 비중은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부터 소형물량이 늘었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된데 따른 것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분양된 민간분양 아파트 중 9억원 이하 가구 비중은 82.6%(총 1,258가구 중 1,039가구)로 지난 2017년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HUG(주택도시보증공사) 분양심사 기준이 강화된 2017년 첫 해 9억원 이하 분양가구 비중은 89.3%로 높았지만 큰 폭으로 오르는 아파트 값과 비례해 그 비중이 낮아졌다. 여기에 2019년 들어 강남3구의 분양이 늘면서 9억원 이하 가구 비중이 58.2%(1만3,679가구 중 7,961가구)까지 줄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소형 분양물량이 증가한데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되면서 9억원 이하 분양가구 비중은 2019년 보다 늘어난 62.1%(총 8,900가구 중 5,526가구)를 기록했다. 올해는 9억원 이하 가구 비중이 82.6%로 높아졌다. 특히 15억원 초과 분양 아파트는 하나도 없었다. 서울 아파트 공급 물량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강남3구의 분양물량이 전무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 아파트 3.3㎡당 분양가격 vs 매매가격 비교 (단위 : 만원)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서울 아파트 3.3㎡당 분양가격 vs 매매가격 비교 (단위 : 만원)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 분양가격은 매매가격 대비 70% 수준=분양가 통제로 인해 분양가 수준이 낮아진 반면 서울 아파트 값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작년 상반기 이후 분양가와 매매가 간 격차는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다.

올 5월 현재까지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의 3.3㎡ 당 분양가는 2,637만원으로 매매가 3,788만원의 70% 수준이다. 서울 아파트 값 상승 흐름이 계속될 경우 현재 분양하는 아파트가 입주하는 시점에 수분양자의 시세차익이 더욱 커질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서울 아파트 매매가 대비 분양가 수준이 낮아지면서 청약열기는 쉽게 꺾이지 않을 전망이다.

당첨만 되면 내 집 마련은 물론 시세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지만 물량이 한정돼 수혜자는 소수에 불과하다. 가점이 낮거나 특별공급 대상에서 배제되는 1~2인가구 무주택자들에게 서울아파트의 청약 문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이유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무조건 서울에서 아파트 당첨을 기다리기 보다는 광역교통망 개선으로 서울 접근성이 좋아지는 3기 신도시 등 수도권의 분양물량에 눈을 돌리는 것도 내 집 마련의 한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