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6-22 15:2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동부시장 가로주택, 주택비율 90%로 상향
상태바
동부시장 가로주택, 주택비율 90%로 상향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1.05.1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도시계획조례 개정
상가 비율 20→10%로 축소
전주 동부시장 인근 재개발 예정구역에서 추진 중인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주택 비율 상향될 예정이어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참여가 수월해질 전망이다. [사진=전주시 제공]
전주 동부시장 인근 재개발 예정구역에서 추진 중인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주택 비율 상향될 예정이어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참여가 수월해질 전망이다. [사진=전주시 제공]

전주 동부시장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주택비율이 90%까지 상향된다. 사업성 부족으로 참여를 꺼리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사업시행자 협의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시는 상업지역 내 주거복합건축물의 공동주택 용도 비율을 최대 80%에서 최대 90%로 변경하는 내용의 전주시 도시계획조례가 개정됨에 따라 동부시장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주택비율을 높일 계획이라고 지난 10일 밝혔다.

동부시장 인근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상업지역 주거복합건축물의 경우 근린생활시설을 20% 이상 설치해야 한다는 의무규정에 따라 어려움을 겪어 왔다. 사업시행자로 협의 중인 LH 역시 이런 이유 때문에 사업성이 부족하다며 사업 참여에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해왔다.

하지만 상가 비율을 최소 20%에서 최소 10%로 줄일 수 있도록 한 이번 조례 개정으로 주택 비율을 늘릴 수 있게 돼 LH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가 가능할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이에 시는 LH와의 시행자 지정 협의를 진행하는 한편 주민설명회를 여는 등 다른 행정절차도 차근차근 밟을 방침이다.

유상봉 건축과장은 “그동안 난항을 겪은 동부시장 인근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이번 도시계획조례 개정으로 사업성이 확보됐다”며 “LH 및 추진위원회와의 긴밀한 협업 체제를 통해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부시장 인근 재개발 예정구역은 지난 2011년 고층고밀 건축계획으로 정비구역 지정이 신청됐으나 한옥마을 주변 지역특성과 경관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의견에 따라 2017년부터 소규모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