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6-22 15:2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현대건설, 총 6곳서 8,673억원 수주
상태바
현대건설, 총 6곳서 8,673억원 수주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1.05.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가구역 수주 땐 1조3,000억원 달성
재개발·재건축·리모델링 등 전방위

현대건설이 재개발·재건축은 물론 리모델링과 소규모까지 발을 넓히면서 전방위 수주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올 첫 수주현장은 경기 용인 수지 신정마을9단지 리모델링이다. 이어 서울 마포구 합정동 447번지 가로주택, 대전 서구 도마·변동1구역 재개발, 대구 동구 신암10구역 재건축, 서울 용산구 한남시범아파트 소규모재건축, 경기 의정부시 금오생활권1구역 재개발 등 6곳서 수주 깃발을 꽂았다. 공사비만 약 8,673억원 규모다.

특히 현대건설은 오는 22일 전북 전주 하가구역 시공자 선정총회도 앞두고 있는데 예상 공사비가 약 4,200억원으로 수주땐 1조3,000억원을 달성하게 된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해 도시정비사업부문에서만 4조7,383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2017년 달성했던 최대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재개발·재건축뿐만 아니라 리모델링, 가로주택, 소규모재건축 등 정비사업 전 부문에서 수주고를 올리며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사업지의 미래 가치와 자사의 주택사업 경쟁력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