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5-11 16:5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국토부, 도시재생 후보지 27곳 선정… 지방 신규택지 2곳도 공개
상태바
국토부, 도시재생 후보지 27곳 선정… 지방 신규택지 2곳도 공개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1.04.3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 대책 후속, 도시재생 등 통해
주택 5만2,000호 추가 공급 예정

서울 금천 등 소규모정비 20곳
수원 등은 7곳은 주거재생혁신

울산·대전, 신규 공공택지 지정
행복도시, 용적률 상향 등 계획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정부가 2·4 공급대책의 후속조치로 도시재생 선도사업 후보지 27곳과 지방 신규 공공택지 등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에서 총 5만2,000호 규모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9일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에 따라 도시재생 선도사업 후보지와 행정중심복합도시, 지방 신규 공공택지 등을 공개하고, 주택공급에 대한 세부계획을 발표했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후보지, 서울·경기·인천·대전·광주 등서 20곳 선정=발표에 따르면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과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 27곳에서 2만1,000호, 행복도시에서 1만3,000호를 추가 공급한다. 또 지방의 중소규모 택지 2곳도 신규로 지정해 1만8,000호를 건설할 예정이다.

먼저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후보지는 서울의 경우 △금천 △양천 △종로 △중구 △성동 △중랑 △강서, 경기도에서는 △성남 △수원 △동두천, 광역시에서는 △인천 부평 △대전 동구 △광주 북구 등 20곳이 선정됐다.

국토부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선도사업에 참여의사를 밝힌 총 55곳에 대해 입지요건과 정비 필요성, 사업추진 가능성, 지자체의 추진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향후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공공과 민간에서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해 약 1만7,000호의 주택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주요 후보지에서 추진되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사업효과를 분석한 결과 용적률 특례, 용도지역 상향 등을 통해 공급세대가 기존 대비 평균 1.6배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비례율의 경우 분양세대 증가에 따른 사업성 개선으로 관리지역 지정 전보다 최대 35%p 상향돼 평균 119%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부는 향후 소규모주택정비 계획, 기반시설 설치 등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 주민·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10월까지 소규모주택정비 관리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 서울 구로·경기 수원·안양·인천 미추홀·서구·대전 대덕·동구 등 7곳 선정=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는 지자체로부터 접수된 20곳의 사업지에 대한 검토를 거쳐 7곳을 선정했다. 서울 구로·경기 수원·안양·인천 미추홀·서구·대전 대덕·동구 등이 대상지다. 선도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약 3,700호 규모의 신규 주택과 생활SOC(공영주차장, 도서관 등), 공공복지시설 등이 공급될 예정이다.

선도사업 후보지의 경우 건축규제 완화 등 인·허가 지원은 물론 생활SOC 등 공공시설 설치비용으로 최대 250억원이 국비로 지원된다. 또 주택도시기금 출·융자 지원 등의 우대조치도 제공된다.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의 경우 용도지역 상향 등의 도시계획 인센티브를 통해 용적률이 기존 대비 76%p 상향돼 공급세대는 평균 1.3배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주의 수익도 시세 대비 평균 69.8% 수준으로, 수익률이 13.9%p 향상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오는 6월 사업계획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연내 지구지정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행복도시 용적률 상향 등 1만3,000호 추가… 울산선바위·대전상서 택지서 1만8,000호 공급 추진=행정중심복합도시에는 5개 생활권에 1만3,000호의 주택을 추가 공급한다. 용적률 상향을 통해 1,200호를 추가하고, 주택용지 용도 변경으로 1만300호를 공급한다. 더불어 오송역 행복도시 진입 상업용지를 주상복합 등으로 고밀개발해 1,500호 규모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지방에 신규 공공택지를 지정해 1만8,000호를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울산 선바위에 1만5,000호를, 대전 상서에 3,000호를 건설할 예정이다.

울산 선바위지구는 183만㎡ 규모로 울산고속도로와 국도24호선 등이 인접해 교통요건이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근 울산과학기술원과 울산대학교 등이 위치해 있으며, 지역산업 종사자를 위한 주거단지가 될 전망이다. 특히 주변 태화강과 무학산, 선바위공원 등 주변 생태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42만㎡ 규모의 공원·녹지도 조성한다.

대전 상서지구는 경부고속도로 신탄진IC 등과 인접한 곳으로 26만㎡ 규모의 소규모 택지다. 인근 대덕산업단지, 평촌중소기업단지 등의 종사자를 위한 직주근접형 주거단지가 조성된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