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6-22 15:25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홍 부총리 “이달말 공공재개발 후보지 발표”
상태바
홍 부총리 “이달말 공공재개발 후보지 발표”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12.0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서울시, 후보지 선정위원회에서
낙후도·시급성·활성화 등 종합적 검토

정비구역 중에서 사업후보지 선정·발표
공공재건축 사전컨설팅도 순차 회신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정부가 이달 말 공공재개발 후보지를 선정·발표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 기간 중 총 70곳에서 공모를 신청해 현재 검토를 진행중에 있다”며 “12월 중 낙후도와 정비 시급성, 지역 활성화 필요성 등을 종합 검토해 정비구역 중 사업 후보지를 선정·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조만간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이달 말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 홍 부총리는 공공재개발과 달리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는 공공재건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특히 잠실5단지 등이 사전컨설팅 자료를 회신 받지 못해 철회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홍남기 부총리가 2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정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가 2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정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 부총리는 “공공재건축은 사전컨설팅을 신청한 단지를 대상으로 사업성 분석 등을 진행중”이라며 “연말부터 순차적으로 회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사전컨설팅 결과를 기반으로 선도사업 후보지 신청을 받아 대상지를 구체적으로 확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5·6 및 8·4대책을 통해 공공재개발과 공공재건축 제도 도입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관련 법안이 발의되면서 도심 내 공급 경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현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심의에서 제동이 걸렸다.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해 사업일정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시장의 우려가 커지가 정부가 후보지 발표 일정을 공개하면서 불확실성 해소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