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2-12-09 14:5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현대건설, 녹양역 지역주택조합에 환급금 16억원 준다
상태바
현대건설, 녹양역 지역주택조합에 환급금 16억원 준다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3.1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0만원대로 모집… 현 시세는 1,170만원대
힐스테이트 녹양역 [사진=현대건설 제공]
힐스테이트 녹양역 [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경기 의정부 녹양역 지역주택조합에 16억원을 환급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힐스테이트 녹양역’은 조합원 모집 초기에 800만원대로 분양가를 잡았지만 현제 시세가 1,170만원대를 상회하는 인기단지로 자리 잡았고, 이에 잔여사업비를 돌려 주는 것이다.

사실 지역주택조합사업은 재건축·재개발 사업과 달리 조합원 모집 이후 입주까지 완료하는 사업장이 5~10%에 못 미치는 실정이다, 게다가 통상 입주 시에는 사업 진행과정에서 발생하는 토지비나 건축비 등의 비용 증가로 모집 당시 책정된 사업비보다 추가된 분담금을 내는 것이 통상적이다.

하지만 이런 일반적 사례와는 다르게 힐스테이트 녹양역 지역주택조합은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사업 추진과 동시에 토지 확보 및 인·허가를 확정했고 현대건설을 시공자로 선정한 후 조합원을 모집했다. 그 결과 지난 2015년 6월 조합원 모집을 개시한 이후 1년 만에 착공에 들어가 2018년 11월에 입주를 마쳤다.

사업추진 과정에서 현대건설과 조합은 소통과 협업을 통해 사업비를 절감할 수 있었고 이번 해산총회를 통해서 잔여사업비 16억원의 환급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지역주택조합 관계자는 “지역주택조합이 일반적인 분양주택 사업에 비해 분담금 추가로 인한 조합원의 집단 민원이 많다”며 “현대건설을 시공자로 선정해 조합원들의 만족도를 높였고 성공적인 사업장으로 진행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녹양역은 경기북부생활권의 랜드마크 단지로 개발 중인 녹양역세권 도시개발 사업구역 내 체비지 약 3만3,000㎡을 매입해 총 758세대를 건립한 단지다. 녹양역과 가능역이 각각 5분 거리에 인접한 더블역세권에 위치해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하다.

향후 도시개발 구역 내 추진 중인 약 2,600여 세대의 59층 규모 ‘스카이59’까지 완료되면 경기북부권에서 대규모의 미니 신도시 명품타운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작년 도시정비사업 수주 1위의 성공을 바탕으로 수주에서 사업관리까지 최고의 결과물을 위해 노력했다”며 “다른 지역 주택조합사업에도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