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2-12-09 14:5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현대건설 독주 속 2위 쟁탈전 치열
상태바
현대건설 독주 속 2위 쟁탈전 치열
  • 이혁기 기자
  • 승인 2022.11.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포스코, 롯데, GS, 대우 순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올해 정비사업 결산을 앞두고 현대건설의 왕좌 등극이 확실시되고 있다.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등 2위를 확보하기 위한 상위권 건설사들의 경쟁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남은 수주 결과에 따라 순위 변동이 예상되고 있다.(2022.11.1. 기준)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먼저 1위는 8조5,858억원 규모의 압도적인 누적수주액을 기록하고 있는 현대건설이 차지할 전망이다. 현대는 규모가 상당한 광주 광천동, 부산 우동3구역, 대전 장대B구역 등 모두 14곳의 정비사업을 수주했다. 대부분 수의계약을 통해 시공권을 확보했다.

2위는 포스코건설이 지켜내고 있다. 현재까지 실적은 4조3,284억원 규모다. 포스코는 리모델링 부문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이면서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전체 수주액 중 약 3조원 이상이 리모델링 실적이다. 실제로 전국에서 규모가 가장 큰 경남 창원 성원토월을 비롯해 서울 강동 명일중앙하이츠, 송파구 잠실현대 등을 수주했다.

이 뒤를 롯데건설이 바짝 뒤쫓고 있다. 롯데는 4조2,620억원 규모의 실적을 냈다. 대표적인 사업장은 서울 성수1구역, 미아3구역, 돈암6구역, 이문4구역 등이다. 서울권만 따지면 상반기 업계 1위를 기록했다.

GS건설도 서울 한강맨션을 시작으로 불광5구역 등 정비사업 외에도 이촌한가람 리모델링까지 수주하면서 4조874억원의 누적액을 기록 중이다.

대우건설은 3조8,380억원으로 4조원대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하반기 공사비 약 3,752억원 규모인 서울 신당8구역에서 포스코와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한남2구역에서도 롯데와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곳 공사비는 약 7,900억원으로 수주 여부에 따라 순위가 뒤바뀔 전망이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