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이슈&진단 | 1기 신도시 주민 83.8% “주거환경 개선 필요”… 절반은 재건축 선호
상태바
경기연구원 이슈&진단 | 1기 신도시 주민 83.8% “주거환경 개선 필요”… 절반은 재건축 선호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2.06.1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건축 가장 원하는 도시 ‘평촌’
리모델링은 산본에서 최다 비율

‘5년 내에 사업 착수해야’ 다수
분담금 평균 1.28억까지 지불

주차장·상하수도 문제 가장 커
김동연 경기도지사 공약 탄력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1기 신도시 주민의 83.8%가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선호하는 개선 방식으로는 재건축(48.4%)이 꼽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9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민은 새로운 1기 신도시를 기대한다’를 발간했다.

1기 신도시는 지난 1980년대 후반부터 개발 사업이 추진돼 1991년부터 1993년 간 경기도 분당, 평촌, 산본, 일산, 중동 등 5곳이 조성됐다.

故 노태우 전 대통령 정부 시절 주택 부족 해결을 위해 주택 200만호 건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건설된 신도시다.

하지만 최근 준공 30년을 넘기면서 新도시가 舊도시로 변모하며 노후 문제가 가속화돼 주거환경 개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표=홍영주 기자]
[표=홍영주 기자]
[표=홍영주 기자]
[표=홍영주 기자]

이에 정부는 재건축, 리모델링 포함 1기 신도시 재탄생을 위한 종합 재정비 발전방안을 지역공약으로 내놓기도 했다. 더불어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기 신도시 개발 활성화 공약을 내놓은 뒤 당선되며 일대 개발이 탄력 받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표=홍영주 기자]
[표=홍영주 기자]

▲1기 신도시 주민 83.8%가 주거환경 개선 원해… 가장 선호하는 건 재건축

이번 설문조사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부분은 1기 신도시 주민들의 개발 필요성 조사다. 주민의 83.8%가 거주 아파트의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도시별로는 △중동 88.6% △산본 86.7% △일산 84.1% △평촌 83.8% △분당 80.4% 순이다.

재정비 방식으로는 재건축 48.4%, 리모델링 35.1%, 유지보수·관리 16.5% 순으로 재건축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도시별로 △평촌 재건축 67.7% 리모델링 25.8% △분당 재건축 51.9% 리모델링 29.6% △일산 재건축 46.3% 리모델링 36.8% △중동 재건축 38.7% 리모델링 43.5% △산본 재건축 35.4% 리모델링 44.6% 등 차이를 보였다.

재건축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자유로운 평면·단지설계 61.6%, 구조적 안정성 확보 51.7%를, 리모델링은 사업기간 단축 72.1%, 비용 절감·친환경적 71.4%를 주로 꼽았다.

▲주민 다수 ‘5년 안에 사업 진행하자’… 사업비는 평균 1억2,800만원까지 부담

다수의 주민은 5년 이내에 사업에 착수해야 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사업을 진행하면서 발생하는 부담금은 평균 1억2,800만원까지 지불이 가능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선호하는 사업 시행 시기는 5년 이내가 62.8%(2년 이내 21.2%, 2~5년 이내 41.6%)로 가장 많았다. 이어 5~10년 이내가 26.4%, 10년 초과는 10.8%를 기록했다.

재정비 사업에 따른 부담금에 대해서는 72.8%가 사업비 부담에 동의했다.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추가 부담금의 평균 액수는 1억2,800만원이었다. 지역별로 △산본 1.35억원 △분당 1.32억원 △중동 1.24억원 △일산 1.23억원 △평촌 1.23억원 순이다.

조사 결과 일반 분양 수익금 배분 후 추가 부담금으로 1억원 이하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의견이 49%로 가장 많았다. 추가 부담금을 부담할 의향이 없다고 밝힌 주민 비율은 17%였다.

 

▲재건축 시 용적률은 300%까지, 층수는 32층 정도 원해…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한 정부의 지원 필요

재건축 시 희망 용적률은 300% 이하, 층수는 평균 32층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재건축 시 용적률은 300% 이하, 층수는 21층 이상 30층 이하를 가장 많이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용적률과 비교하면 평균 123%가 상승하는 셈이다. 희망하는 층수는 평균 32층으로 모든 1기 신도시가 유사한 수치를 보였다.

80% 이상의 주민이 재건축 사업 시 단지 간의 통합 정비, 국가 및 정부의 지원, 순환형 개발, 재건축 시기 조정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유형별로 △통합 정비 방식이 필요하다는 비율 80.3%, 불필요 4.9% △국가 및 정부의 지원 필요 86.7%, 불필요 3.5% △순환형 개발, 사업 일시 집중 방지를 위한 재건축 시기 조정 등의 대책 필요 80.8%, 불필요 3.9% 등이다.

 

▲가장 생활하기 불편한 요소로 층간소음, 열악한 주차환경 등 꼽혀

1기 신도시 주민들은 특히 주차장, 상하수도, 층간소음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

주민들이 가장 불편해하는 요소는 소음 및 진동(64.8%)이며, 이런 층간소음에 대한 불만족도가 가장 큰 지역은 분당(68.5%)이다.

단지 내 환경에 대해 만족하는 주민의 비율은 26%로 다소 낮았다. 주로 단지 내 주차장(18%), 상하수도 부식 정도(13.8%) 등이 낮은 만족도를 보였다. 불만족 비율이 가장 높은 요소는 단지 내 주차장(64.2%)으로, 특히 평촌이 75.7%로 주차장에 대한 불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신도시별 지역 개선 사항으로는 △도시 간 연결성 강화(일산 56.6%, 평촌 44.6%) △거리 녹지 공간 확대 조성(산본 40%, 중동 47.1%) △기술 기반 도시 운영(분당 43.5%) 등이 꼽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1기 신도시 정비사업 활성화 공약과 함께 사업 시계추 빨라지나

1기 신도시 개발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정부의 종합 재정비 발전방안과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공약까지 더해져 사업 시계추가 빨라질 전망이다.

지난 1일 당선된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대표 공약으로 1기 신도시의 재건축과 리모델링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분당, 산본, 일산, 중동, 평촌 등 아파트 단지들의 노후화가 심각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공공주도 재건축·리모델링 활성화와 더불어 특별법 제정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노후지역을 스마트한 도시로 재탄생시켜 주민들이 쾌적한 삶을 영위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도지사는 1기 신도시에 대한 용적률 상향과 각종 규제, 안전진단 문제를 빠른 시간 내 해결해 특별법을 통과시킬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장윤배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토부에서 기본계획 및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경기도는 지자체가 개발 콘셉트에 맞는 단지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호준 기자 leejr@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