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현대 리모델링 시공자로 포스코건설 유력
상태바
잠실현대 리모델링 시공자로 포스코건설 유력
  • 이혁기 기자
  • 승인 2022.06.1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9월 중 총회 개최 예상
최고 16층 386가구로 재탄생
지난 16일 서울 송파구 잠실현대아파트의 리모델링 시공자 선정을 위한 두 번째 현장설명회에 포스코건설이 단독으로 참석했다. 이곳은 최고 16층 높이의 아파트 386가구 등을 짓는 리모델링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16일 서울 송파구 잠실현대아파트의 리모델링 시공자 선정을 위한 두 번째 현장설명회에 포스코건설이 단독으로 참석했다. 이곳은 최고 16층 높이의 아파트 386가구 등을 짓는 리모델링사업을 추진 중이다.

서울 송파구 잠실현대아파트의 리모델링 시공자 선정이 가시화되고 있다. 시공권에 꾸준한 관심을 보이고 있는 포스코건설이 유력하다.

잠실현대아파트 리모델링조합(조합장 장범준)은 지난 16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두 번째 현장설명회를 열였다. 그 결과 1차 현설에 이어 포스코건설이 단독으로 참석했다. 조합은 조만간 집행부 회의를 열고 수의계약 전환 및 포스코건설을 시공자 선정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할 지에 대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시공자 선정 총회는 이르면 9월 중 개최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세웠다.

사업계획에 따르면 잠실현대아파트는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7 일대로 대지면적이 1만3,238.6㎡이다. 조합은 리모델링을 통해 최고 16층 높이의 아파트 386가구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현재는 336가구 규모로 구성됐다.

이 단지는 교육과 교통 등의 부문에서 뛰어난 입지조건을 갖췄다고 평가 받는다. 지하철9호선 삼전역이 가까운 역세권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잠전초, 삼전초, 영동일고 등이 인접해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롯데백화점과 시그니엘서울 등 편리한 생활환경 인프라도 갖췄다. 주변에 탄천이 흐르고 송파둘레길탄천길, 석촌호수 등 녹지공간이 풍부해 친환경생활도 누릴 수 있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