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11-29 16:00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권오중 시의원, “정비해제구역에 대한 관심 가져야”
상태바
권오중 시의원, “정비해제구역에 대한 관심 가져야”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1.11.1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반시설 추가 설치 어려워져
원도심 인구 감소 문제 심각
재개발 정비해제구역 관리방악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제공=천안시의회]
재개발 정비해제구역 관리방악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제공=천안시의회]

충남 천안시 재개발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대한 관리, 개선방안과 관련해 의회와 시민, 전문가 등이 논의했다.

권오중 천안시의회 의원은 지난 9일 재개발 정비해제구역 관리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전체 인구의 20.6%가 증가했으나, 원도심의 경우 20.2%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전체 사업체도 45.1%가 증가한 반면 원도심은 8.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시는 해당 지역이 재개발 등 정비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상·하수도, 도시가스 등 기반시설 조성이 어려워져 주민 이주를 촉진한 것을 이유로 들었다.

천안시 재개발 정비해제구역 관리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제공=천안시의회]
천안시 재개발 정비해제구역 관리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제공=천안시의회]

이날 토론회에서 권혁삼 LH 토지주택연구원 등 전문가들은 재개발 해제구역 등 저층주거지의 민간 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해 공공지원이 강화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들이 주택정비에 대한 전문지식과 추진역량이 부족한 만큼 공공에서 지원에 나서야 된다는 것이다.

또 주거복지 기반의 주거지재생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특히 빈집 활용 및 소규모주택정비를 활성화해 마을계획과 연계한 소규모 재생사업 추진에 나서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권오중 천안시의회 의원은 “원성동 등이 정비구역으로 지정되면서 각종 행위 제한으로 도시가스 등 기반시설 조성이 어려워 주민들의 불편이 크다”며 “정비기금 200억 원이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 기자 leejr@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