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10-22 14:58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두산건설, 안산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이달 분양
상태바
두산건설, 안산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이달 분양
  • 홍영주 기자
  • 승인 2021.10.12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정프린스아파트 재건축 사업
총 725세대로 207세대 일반분양

서남부권 최대 규모 조성 기대감
‘의왕·군포·안산’ 3기 신도시 인접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조감도=두산건설]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조감도=두산건설]

두산건설이 경기 안산시 건건동 일대에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의 분양을 앞두고 있다.

최근 3기 신도시 발표로 수도권 서남부 최대 규모의 신도시 조성 기대감이 높은 이 단지는 의왕·군포·안산을 잇는 4.1만호 규모의 3기신도시 조성지와 인접한 수혜단지로 GTX-C 및 BRT 노선 등 굵직한 교통호재까지 예정돼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옛 인정프린스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통해 조성되는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은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 894-10 일원에 위치한다. 지하3~지상34층 7개동 전용면적 59~79㎡ 총 725세대 규모로 이중 207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전용면적별 분양 세대수는 △전용 59㎡ 44세대 △전용 75㎡ 162세대 △전용 79㎡ 1세대이다.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위치도=두산건설]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위치도=두산건설]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은 수도권 서남부권 최대 규모의 신도시 조성사업의 수혜단지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 일원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제3차 신규공공택지 추진계획’(이하 국토교통부 자료)을 통해 발표한 ‘의왕·군포·안산 공공주택지구’에 포함돼 있다. 전체 586만㎡ 규모로 4만1,0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현재 이곳은 대규모 신도시 완성에 따른 주거여건 개선의 기대감이 크다.

또한 가장 주목받는 교통호재는 GTX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의왕역(1호선)에는 GTX-C노선의 의왕역 정차를 검토 중이다. GTX-C 노선의 의왕역 신설 계획을 정부가 처음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노선이 들어서면 반월역(4호선)-BRT노선-의왕역(1호선/GTX) 연계를 통한 대중교통 편의성이 한층 강화된다. GTX-C 노선의 의왕역 개통으로 양재역까지 20분, 삼성역까지는 25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교육 여건도 우수하다. 단지 가까이에는 반월초와 반월중이 위치해 있고 안산 대표 명문 자사고인 안산동산고도 인접하다. 반월도서관을 비롯해 반월역 일대의 학원가 등 교육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 인근에 위치한 4호선 반월역을 이용해 과천과 사당, 서울역, 동대문 등 서울 핵심권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하고, 수인로와 반월로가 인접해 있어 차량을 이용한 안산 도심권 및 수원 등지로의 진출입도 용이하다.

생활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 가까이에는 배드민턴, 배구, 농구, 탁구 등 다양한 생활 스포츠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실내 체육관인 창말 생활체육시설이 위치해 있다.

더욱이 안산시 아파트 단지 상당수의 노후화가 심해 새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 더욱 수요자들의 관심을 끈다. 실제로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안산시 전체 아파트 11만9,082가구 가운데 입주한지 10년이 넘은 곳은 9만2,693가구에 달한다. 전체 단지의 78% 가량이 입주한지 10년이 넘은 셈이다. 이번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이 들어서면 새아파트를 찾는 주택수요자들에게 단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3기신도시 발표와 맞물려 인접한 수혜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시장 상승세가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은 경기 서남부 최대 규모의 3기신도시인 의왕·군포·안산 공공주택지구와 인접해 수혜가 기대되는데다, GTX-C노선과 BRT 노선 등 교통호재까지 논의되고 있어 주택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군포시 부곡동 1193번지에 마련될 예정이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