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공공재개발 신규구역 6곳 지원사격 나선다
상태바
SH, 공공재개발 신규구역 6곳 지원사격 나선다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1.09.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동·금호23·홍은1·충정로1·연희동·장위8
사무실 개소 등 초기자금, 월 운영비 지원
15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공공재개발 신규구역 6곳이 사업추진을 위한 지원약정을 체결했다. [제공=SH공사]
15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공공재개발 신규구역 6곳이 사업추진을 위한 지원약정을 체결했다. [제공=SH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공재개발사업 신규구역인 본동, 금호23, 홍은1, 충정로1, 연희동, 장위8구역의 사업추진을 적극 지원한다.

SH는 15일 공공재개발사업 신규구역 6곳의 준비위원회의와 공공재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지원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SH는 구역별 준비위원회의에 사무실 개소 등을 위한 초기 필요자금과 매월 운영경비를 지원하게 된다. 준비위의 운영기간은 정비구역 지정 후 주민대표회의 구성 전까지로, 이후 주민대표회의에서 역할을 승계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준비위는 구역별로 25% 이상의 주민 동의율로 선정되는 임시주민 대표기구다. 사업구역 내 혹은 인근에 사무실을 개소해 동의서징구부터 의견수렴, 사업홍보까지 주민과 SH공사 간의 교두보 역할을 맡는다.

양용택 SH공사 도시재생본부장은 “준비위원회의 운영으로 공공재개발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이라며 “주민과 함께하는 사업시행을 통해 공공재개발 정책을 실현하고 지원하는 전문기관으로서의 소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 기자 leejr@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