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으로 사업 추진 가속도
상태바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으로 사업 추진 가속도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1.09.15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획→신속통합기획으로 명칭 변경
민간이 주도하고 공공이 지원하는 방식

기존 2,886세대서 최대 4,200세대 신축
오세훈 시장, 현장 방문해 진행상황 점검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안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안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이 신속통합기획 열차에 올라탔다. 신속통합기획은 구 공공기획의 새이름으로 시는 민간이 주도하고 공공이 지원하는 내용을 명확히 하기 위해 명칭을 변경했다.

신림1구역은 1970년대 철거민이 이주한 정착지로 서울 서남권의 대표적인 노후 저층주거 밀집지역이다. 관악산과 도림천이 만나는 배산임수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지닌 곳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무허가 건축물이나 복개 주차장 등이 환경을 저해하고 있다. 이에 신림1구역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정비사업을 추진했지만 2008년 재정비촉진구역 결정 이후 사업은 정체돼왔다.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위치도=서울시 제공]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위치도=서울시 제공]

하지만 앞으로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용적률 상향 등의 혜택이 주어지면 사업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일단 용적률이 230%에서 259%로 상향되면서 세대수가 크게 늘어난다. 기존2,886세대에서 4,000~4,200세대 내외로 증가하게 된다.

또 관악산과 도림천 등 자연환경을 살려 소하천·실개천 같은 마을의 수변공간을 시민생활의 중심으로 재탄생시키는 지천 르네상스도 추진한다. 과거 도시개발로 복개돼 지금은 도로와 하수도로 이용되고 있는 하천(도림천2지류)을 자연하천으로 복원해 수변 중심으로 도시구조로 재편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시는 도림천2지류의 자연하천 복원사업을 전액 시비를 투입해 추진하고 조합에서는 복원되는 하천변에 수변공원을 조성해 공공기여로 시에 제공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4일 신림1구역을 방문해 진행상황 등을 점검했다. [사진=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4일 신림1구역을 방문해 진행상황 등을 점검했다. [사진=서울시 제공]

특히 오세훈 시장도 지난 14일 신림1구역 현장을 방문해 사업 진행상황 등을 점검했다. 오 시장은 이 자리에서 공공기획이라는 이름을 신속통합기획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공공재개발이나 공공재건축과 용어상의 혼선을 해소하고 민간이 주도하고 공공은 지원하는 지원제도라는 성격을 명확하게 한 것이다.

신속통합기획은 민간 주도 개발에 공공이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것으로 서울시-자치구-주민이 원팀(one team)을 이뤄 복잡한 정비사업 프로세스를 통합된 기획으로 엮어내게 된다. 사업시행과 설계자·시공사 선정 권한은 모두 주민에게 있다. 정비사업 초기 단계부터 공공이 주민(조합)을 지원해 통상 5년 정도 소요됐던 정비구역 지정 절차를 2년으로 대폭 단축시킬 수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아울러 시는 신속통합기획을 통한 정비사업을 추진할 때 도시계획 규제를 지역 특성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하고 사업추진 절차를 단축하기 위해 관련 법과 제도 개선도 추진 중에 있다.

신림1구역은 작년 6월 신속통합기획 대상지로 선정돼 공공과 조합 운영진, 주민 간 수차례 간담회와 소통으로 현재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다. 조합과 공공이 함께 수립한 신속통합기획안에 대해서는 10월 중 조합 총회를 열어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주민공람, 구의회 의견청취, 공청회 등을 거쳐 정비계획 결정을 신속하게 마무리할 계획이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