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재건축 ‘흔적 남기기’ 사실상 폐지 수순
상태바
강남 재건축 ‘흔적 남기기’ 사실상 폐지 수순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1.09.0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5, 일부동 남겨 도서관 등 활용
정비계획 변경 통해 전면 철거 검토

개포1·4단지, 연탄아궁이 보존 대신
전시관·문화시설 등 활용 방안 자문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추진한 ‘재건축 흔적 남기기 사업’이 사실상 폐기 수순에 들어갔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 일부 동을 보전하는 방식의 흔적 남기기 대신 공공기여 등으로 전환하는 작업이 검토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재건축 흔적 남기기 사업은 전면 철거 위주의 재건축에서 역사성이 있는 일부 건축물을 남겨놓는 방식이다. 송파 잠실5단지의 중앙난방 굴뚝과 아파트 일부 동, 강남 개포주공1·4단지의 아궁이가 대표적이다. 역사문화를 보존해야 한다는 주장과 흉물로 남는다는 주장이 맞서면서 논란이 됐던 사업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 잠실5단지의 흔적 남기기 사업이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다. 지난달 교육영향평가를 통과한 잠실5단지는 장기간 사업이 중단됐던 만큼 정비계획안을 새롭게 마련할 방침이다. 당초 계획안에는 일부 동을 남겨 도서관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담겨있었지만, 수정안에 전면 철거하는 방안을 시와 협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개포주공1·4단지도 연탄아궁이 보존한다는 취지로 일부 동을 남겨 놓았다. 현재 아궁이를 사용하는 가구가 거의 없지만, 복원을 통해 역사를 재현하라는 것이 서울시의 요구였다. 이에 따라 조합원들은 흉물로 남는 것은 물론 사업성 하락과 아파트 경관 부조화 등의 문제를 지적하며 거세게 반대했다. 그럼에도 인·허가권을 가진 시가 흔적 남기기를 요구함에 따라 일부 동을 남겨놓고 철거를 진행했다.

하지만 최근 시가 조합원들의 의견에 따라 해당 단지를 철거하는 대신 편의시설 등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개포1단지의 경우 청소년 문화시설 관련 공간과 연계하고, 개포4단지는 전시관·문화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반포주공1단지1·2·4주구의 경우 시가 건축계획 변경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기존 아파트 1개동을 ‘주거역사박물관’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시민 이용시설로 재검토하라는 자문의견을 내놨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