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4-16 09:52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대우건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도입
상태바
대우건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도입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1.04.0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한 업무는 RPA에 맡기고
직원은 생산적인 업무에 집중
본사 15개팀·국내 2개 현장 적용
대우건설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 도입으로 건설현장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 도입으로 건설현장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 도입으로 단순 업무시간을 대폭 절감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최근 건설현장의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기술을 현장에 적용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정형화된 반복 업무를 로봇이 자동으로 처리하는 기술을 말한다. 물리적 실체는 없지만 사람의 일을 대신한다는 의미에서 ‘로봇’이란 명칭이 붙어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9년부터 을지로 본사에 RPA를 도입해 인사, 재무, 조달 등 15개 팀의 업무를 자동화한데 이어 현장으로 활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RPA를 활용하면 평소 자주하는 반복적인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를 통해 원클릭으로 해결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올해 모든 현장에 RPA를 적용할 계획이며 연간 2만5,000시간의 단순 업무량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운정신도시파크푸르지오 현장과 춘천센트럴타워푸르지오 현장에서 안전교육 보고서 작성, 외주기성 입력과 같은 단순 업무를 RPA가 처리 중이다. 사용자는 현장에서 사내 메신저를 이용해 사진 파일과 내용을 RPA에 보내면 클릭 한 번으로 자동으로 양식에 맞춰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으며 결재 상신까지 일괄적으로 처리돼 문서 작성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직원들의 단순 반복 업무를 줄이고 핵심적이고 창의적인 업무에 몰두할 수 있도록 RPA를 개발·적용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RPA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