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3-05 14:08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울 아파트시장 숨고르기… 강남 재건축은 상승세
상태바
서울 아파트시장 숨고르기… 강남 재건축은 상승세
  • 홍영주 기자
  • 승인 2021.01.22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재개발 후보지 중심으로 유동성 유입 여지
서울 재건축 주간 변동률(단위 : %)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서울 재건축 주간 변동률(단위 : %)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서울 아파트시장이 숨고르기 양상을 보이면서 매매와 전세가 모두 오름세가 둔화됐다. 다만 정비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압구정 신현대, 둔촌주공 등 강남권 주요 재건축 단지들을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특히 정부가 공공재개발 후보지를 발표한 데 이어 보궐선거 공약으로 재건축 규제완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풍부한 시중 유동성이 정비사업 추진지역을 중심으로 유입될 여지가 있어 추세 전환을 속단하기는 이른 상황이다.

전세시장은 매물부족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겨울 비수기 여파로 수도권 전셋값 상승폭이 2주 연속 둔화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2% 올라 지난 주(0.14%)에 비해 오름폭이 축소됐다. 일반 아파트가 0.11% 올라 상승폭이 줄어든 반면 재건축 가격 변동률은 2020년 8월말(0.18%) 이후 가장 높은 0.15%를 기록했다. 이밖에 경기·인천이 0.15%, 신도시가 0.20% 올랐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수도권 전세시장은 한파와 단기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이 맞물리면서 오름폭이 줄었다”면서 “다만 전반적으로 매물이 부족하고 봄 이사철 수요와 청약 대기수요가 전세시장에 머물면서 가격 상승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