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1-15 14:27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흑석11구역, 대우건설 vs 코오롱글로벌 2파전
상태바
흑석11구역, 대우건설 vs 코오롱글로벌 2파전
  • 이혁기 기자
  • 승인 2020.11.2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층 1,509가구로 재개발
예정공사비 4,500억원 규모
서울 동작구 흑석11구역 [조감도=서울시 클린업시스템]
서울 동작구 흑석11구역 [조감도=서울시 클린업시스템]

서울 동작구 흑석11구역 시공권 싸움이 대우건설과 코오롱글로벌의 2파전으로 좁혀졌다. 흑석11구역 재개발조합(조합장 최형용)은 지난 23일 입찰 마감 결과 두 개사가 참여했다고 밝혔다.

앞서 열린 현장설명회에는 두 곳 외에도 GS건설, 포스코건설, 대림산업, 롯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동부건설, 쌍용건설, 한양 등이 참석한 바 있다.

흑석11구역은 예정공사비만 4,500억원에 이를 정도로 규모가 크고 입지도 좋은 곳이다. 지하철 9호선 흑석역과 4호선 동작역을 이용할 수 있는 더블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또 한강 조망이 가능한 ‘준강남’으로 불리우는 곳이다.

한편 흑석동 304번지 일대 흑석11구역은 면적이 8만9,317.5㎡다. 조합은 여기에 지하5~지상16층 아파트 25개동 1,509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지을 예정이다. 현재 조합원수는 699명이고 한국토지신탁이 사업대행자로 참여하고 있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