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30 09:3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홍남기 “공공재개발, 수십개 조합서 의사 타진”
상태바
홍남기 “공공재개발, 수십개 조합서 의사 타진”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9.2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1일부터 시범사업지 선정 공모 개시
12월에 주민동의 충분하고 시급한 곳 선정
공공재건축 인센티브 규정법안도 곧 발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이달 21일부터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 선정을 위한 공모가 개시됐고, 현재 수십개 조합이 참여 의사를 타진해 오고 있다. 오는 12월에 주민 동의가 충분하고 정비가 시급한 곳을 시범사업지로 선정하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회의는 공공재개발과 공공재건축에 대해 점검하는 자리로 공공재개발 절차가 차질없이 진행 중인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공공재개발과 달리 큰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공공재건축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공공재건축 신청 건수가 저조하다는 최근 언론 보도와 달리 여러 조합들에서 재건축 사업 효과 등에 대해 사전 컨설팅을 신청해 왔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사전 컨설팅을 신청한 조합들에게 조속히 컨설팅 결과를 회신해 조합원들의 참여 의사 결정을 뒷받침하겠다”며 “공공재건축 인센티브 등을 규정하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도 곧 발의될 예정”이라고 시사했다. 이어 “정부는 공공재건축이 첫 걸음을 내디딘 점에서 의의를 두고 있다”며 “성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지난 9월 1일에는 공공재개발사업의 정의와 절차, 임대주택 공급 의무, 규제 완화 특례 등을 담은 도시정비법 개정안이 이미 발의된 바 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