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10-30 09:3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23일부터 공공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공모
상태바
23일부터 공공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공모
  • 이혁기 기자
  • 승인 2020.09.2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서울시·LH·SH, 2차 합동공모 실시
1차 공모 22곳은 지구선정 절차 진행중
가로주택정비사업 개요 [자료=국토부 제공]
가로주택정비사업 개요 [자료=국토부 제공]

공공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의 2차 공모가 이달 23일부터 시작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주민들이 보다 손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LH·SH와 함께 합동 공모를 실시한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서울시내 가로주택정비사업 희망 지구들을 대상으로 1차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22곳이 접수(LH 18곳, SH 4곳)했다. 현재 공동사업시행을 위한 지구선정 절차를 진행 중인데 사업시행요건과 주민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0월중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지구로 선정되면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일단 융자 금리는 연 이율 1.5%에서 1.2%로 인하되며 융자 한도는 총사업비의 50%에서 90%까지 상향된다. 또 일반 분양물량에 대한 매입 확약을 통해 미분양 우려가 해소되는 등 사업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특히 이번 2차 공모에서는 도시재생뉴딜사업과의 연계도 강화하기 위해 ①서울시 도시재생뉴딜사업지(17곳) 내에서 신청하는 경우 ②도시재생인정사업 등을 통해 생활SOC(공용주차장 등)를 사업계획에 함께 반영하는 경우에는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이후 사업성 분석과 주민협의, 선정 평가 등을 거쳐 내년 1분기에 2차 공공참여 가로주택정비사업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국통부 이지혜 주거재생과장은 “공공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이 활성화돼 노후된 저층 주거지의 주거환경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가로주택정비사업이 도시재생을 위한 정비수단으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관심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김장수 주거환경개선과장은 “가로주택정비사업이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인·허가를 지원하고 국토부와 협의하여 제도개선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