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4 15:56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직방 설문 결과] 3기 신도시 인기 순위는? 하남 교산이 1위
상태바
[직방 설문 결과] 3기 신도시 인기 순위는? 하남 교산이 1위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9.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 남양주 왕숙 순으로 응답
“청약 의사 없다”는 답변도 20%
3기 신도시급 청약 의사 선호도 [그래프=직방 제공]]
3기 신도시급 청약 의사 선호도 [그래프=직방 제공]]

3기 신도시 중 가장 인기가 높은 곳은 어디일까? 직방이 어플리케이션 이용자 1,712명을 대상으로 청약 의사 선호지역과 청약에 대한 설문 결과 하남 교산이 1위에 꼽혔다.

일단 전체 응답자 1,712명 중 아파트 청약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총 1,656명이었다. 이 중 기존에 발표됐던 3기 신도시와 7,000호 이상 규모로 신도시급의 분양이 예정된 지역 중심으로 아파트 청약 의사 선호 지역을 물었다.

가장 청약 의사가 높았던 곳은 ‘하남 교산(25.4%)’으로 나타났다. 이어 △과천 과천지구(21.8%) △남양주 왕숙(18.4%) 순으로 응답됐다. 청약 계획은 있지만 예시 지역 중에는 ‘청약할 의사가 없다’는 응답도 20.9%나 됐다. 제시된 지역에 청약 의사가 없는 이유 ‘거주지 및 주 생활권과 무관해서’란 응답이 54.6%로 가장 많았다. ‘공개 지역 외에 다른 지역에 관심이 있어서(33.8%)’란 응답도 1/3 이상을 차지했다.

서울 거주자 중 선택을 가장 많이 한 지역은 ‘하남 교산’이었고 이어 △없다 △과천 과천지구 순이었다. 경기 거주자는 ‘하남 교산〉과천 과천지구〉용인 플랫폼’, 인천 거주자는 ‘인천 계양〉부천 대장〉검암 역세권’ 순으로 응답했다. 현 거주지나 주 생활권과 가까운 곳을 청약 예정지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 거주자도 이런 이유로 절반 이상이 청약 의사 지역이 ‘없다’라고 응답했으며 이어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을 선택했다. 지방 거주자도 ‘없다’ 응답이 가장 많았고, ‘과천 과천지구, 용인 플랫폼’이 청약 선호지역으로 꼽혔다.

서울 거주자는 ‘용산 캠프킴’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상암 DMC 미매각 부지〉문정 미매각 부지’ 순으로 청약 의사를 밝혔다. 경기·인천 거주자와 광역시·지방 거주자들은 청약 선호 지역이 ‘없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경기 거주자는 ‘정부 과천청사 일대〉용산 캠프킴’ 순으로 청약 의사 응답이 높았다. 인천 거주자는 ‘상암 DMC 미매각 부지〉용산 캠프킴’, 광역시 거주자는 ‘문정 미매각 부지〉상암 DMC 미매각 부지, 정부 과천청사 일대’, 지방 거주자는 ‘용산 캠프킴〉문정 미매각 부지’ 순으로 청약 의사가 높았다.

\청약을 신청한다면 어떤 형태를 희망하냐는 질문에는 85.1%가 ‘분양’이라고 응답했고, 14.9%가 ‘임대’로 답했다. 20대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임대’라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경제적인 여유가 상대적으로 낮아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아파트 청약을 위해 현 거주지에서 청약 지역으로 이사를 고려하겠냐는 질문에는 62.9%가 ‘고려한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거주의 이동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20대에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이주 의사가 높게 나타났다.

함영진 빅데이터랩장은 “아파트 청약을 위해서 이주를 고려하겠다는 움직임이 60% 넘게 나왔지만 주요 지역 및 추가 대상으로 언급된 곳에 청약할 의사가 없다는 응답도 높았다”며 “수도권 지역 내에서도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의 아파트 청약 수요에 따른 지역적으로 적절한 배분 공급이 계속 이어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