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7-13 16:52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21대 국회의원의 부동산재산은? 13억5,000만원
상태바
21대 국회의원의 부동산재산은? 13억5,000만원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6.0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는 다주택자로 무주택자는 17% 불과
더불어민주당 박 정, 398억원으로 최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21대 국회의원 부동산 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실련 제공]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21대 국회의원 부동산 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실련 제공]

21대 국회의원들이 후보 등록 때 신고한 자산은 평균 21억8,000만원으로 국민 평균 자산인 4억3,000만원의 5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한 부동산재산을 분석한 결과 83%는 유주택자로 무주택자는 17%에 불과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4일 ‘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 300명의 부동산 보유 현황을 공개했다.

먼저 21대 국회의원의 29%는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은 선거운동 당시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공천에서 배제한다고 서약하고 공언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 43명(24%)가 다주택자였다.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가족 명의(본인, 배우자, 부모, 자녀 포함)로 부동산을 가졌다고 신고한 국회의원은 총 273명(91%)이었고 본인 배우자 기준으로 1주택 이상을 소유한 유주택자는 250명(83%)이다.

21대 국회의원 부동산 재산 현황 [자료=경실련 제공]
21대 국회의원 부동산 재산 현황 [자료=경실련 제공]

21대 국회의원이 신고한 부동산재산은 총 1,183건이며 가액으로는 4,057억원으로 의원 1인당 평균 4건/13억5,000만원의 부동산재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부동산자산이 62%를 차지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대한민국 가구당 평균 재산은 4억3,000만원이고 이중 부동산재산은 3억원으로 부동산자산 비중이 76%나 된다. 이를 국회의원 재산과 비교하면 의원 평균 재산이 국민 평균치의 5.1배이고, 부동산재산은 4.5배나 된다. 시세보다 낮은 공시가격이 아닌 시세와 비교하면 국회의원과 국민의 부동산재산 차이는 더 벌어질 것으로 판단된다.

유형별로는 △주택이 7억5,000만원 △건물 3억6,000만원 △토지 2억4,000만원 등 부동산은 13억5,000만원이고 기타 재산은 8억3,000만원이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의 1인당 부동산재산이 평균 20억8,000만원(5건)으로 가장 많았다. 더불어민주당은 1인당 평균 9억8,000만원(3.4건), 정의당은 4억2,000만원(2.2건), 국민의당은 8억1,000만원(3.7건), 열린민주당은 11억3,000만원(3.7건)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이 가장 많은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으로 신고액은 약 398억원(4건 보유)이었다. 2위는 미래통합당 박덕흠 의원으로 신고액은 약 289억/45건의 부동산재산을 신고했다.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된 양정숙 의원은 상위 10위로 신고가 기준 재산은 59억원이다. .

무주택자와 다주택자 비중도 조사했는데 300명 중 본인과 배우자 기준으로 집이 없는 의원은 50명으로 16.7%에 불과했다. 반면 다주택자는 88명으로 29.3%였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다주택자 24%·무주택자 20% △미래통합당 다주택자 40%·무주택자 9% △열린민주당 다주택자 33%·무주택자 0%으로 다주택자 비중이 높았다. 반면 △정의당 무주택자 33%·다주택자 16% △국민의당 다주택자 0%·무주택자 67%으로 무주택자 비중이 더 높게 나타났다.

3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총 17명이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포함) 10명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포함) 5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나타났다.

경실련 관계자는 “21대 국회의 의원 상임위 배정 시에도 이해충돌 방지를 위해 최소한 부동산부자, 다주택자들은 국토교통위와 기획재정위 등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