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7-13 16:52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SH공사·주택도시기금, 도시재생 촉진 리츠상품 첫 선
상태바
SH공사·주택도시기금, 도시재생 촉진 리츠상품 첫 선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5.28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00억원 규모 공간지원리츠 개발
둥지내몰림 막고, 쇠퇴상권 활성화
공간지원리츠 사업구조 [자료=SH공사 제공]
공간지원리츠 사업구조 [자료=SH공사 제공]

도시재생사업에 민간의 참여를 촉진하기 위한 리츠상품이 국내 첫 선을 보인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 낙후지역의 도시재생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주택도시기금과 공동으로 1,800억원 규모의 공간지원리츠를 개발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공간지원리츠는 도시재생지역에서 민간사업자가 건설·개량한 시설을 선매입해 저렴하게 공급하기 위한 리츠(REITs)로 지난해 4월 주택도시기금법이 개정되면서 도입됐다. 이후 SH공사는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지난 3월 서울지역에서 1호 사업 진행을 위해 리츠 영업등록을 마쳤고 지난 4월 출자 동의안이 서울시의회에서 의결되면서 제반 준비가 마무리됐다.

이번에 출시된 ‘공간지원리츠’는 민간사업자가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해 건설·개량한 시설을 선매입할 수 있기 때문에 민간기업이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할 경우 초기 자금부담이 줄어들고 건설할 시설의 판매처도 확보할 수 있다.

공간지원리츠는 SH공사가 108억원, 공동출자자인 주택도시기금이 252억원을 각각 자본금으로 출자하고 기금융자와 민간조달을 합하여 총 1,800억원 규모로 운영된다. SH공사는 올 하반기부터 공간지원리츠를 통해 민간사업자가 건설하는 시설을 선매입 할 계획이다.

자산매입은 서울시에 지정된 47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을 우선으로 건설사, 시행사, 신탁사 등을 대상으로 하반기에 공모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SH공사는 이 같은 방식으로 건설단계는 민간이 참여하고 운영은 공공이 투자하는 분업방식을 정착시켜 10년 이상 장기간 투자해야 되는 도시재생사업의 기존 투자 구조를 혁신하겠다는 계획이다.

공간지원리츠가 매입하는 자산은 주거·업무·상업시설 등으로 제한이 없으며 매입한 시설은 사회적 기업, 임차상인 등에게 다시 저렴하게 공급되어 둥지내몰림 현상 방지, 쇠퇴상권 활성화, 창업지원 등을 위해 활용된다.

김세용 사장은 “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모델을 마련함으로써 그동안 사업성 부족으로 주거환경개선이 어려웠던 노후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공간지원리츠가 서울 도시재생사업의 민간 참여를 촉진하고 매입자산을 도심 내 거점공간으로 활용해 일자리 창출과 공간복지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