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5-29 17:48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남양주왕숙ㆍ하남교산ㆍ인천계양 등 3기 신도시 본격화
상태바
남양주왕숙ㆍ하남교산ㆍ인천계양 등 3기 신도시 본격화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4.0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마스터플랜 공모 당선작 발표
신도시 4곳 등 20만호 지구지정 완료
부천대장 등 나머지는 올 상반기 지정
3기 신도시 현황 [자료=국토부 제공]
3기 신도시 현황 [자료=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인천계양 등 3기 신도시 마스터플랜 공모 당선작을 지난달 30일 발표했다.

친환경·일자리·교통친화 등 3기 신도시 개발컨셉을 구체화하기 위해 시행한 이번 공모는 평면적 도시계획만을 수립하는 기존 방식에서 더 나아가 신도시 내 특화구역을 설정하고 이에 대한 입체적 도시공간계획도 수립했다.

지구별 최우수작을 보면 남양주왕숙 지구에는 ‘共生都市(공생도시)’(디에이그룹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 하남교산 지구는 ‘더불어 발전하는 공존과 상생의 공생도시, CO-LIVING PLATFORM’(경간도시디자인 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 인천계양 지구는 ‘2030 계양, 마음을 연결하는 초시대의 신도시 HYPER TERRA CITY’(싸이트플래닝 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당선작들은 도보로 10분 이내 지하철, S-BRT 등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하도록 단지를 배치했다. 특히 GTX-B 및 S-BRT 정류장 등 교통 핵심거점 등을 특화구역으로 설정해 교통+자족+주거+공원 등 휴식공간이 어우러지는 특화설계와 랜드마크 건물 등을 입체적(3D)으로 제안했다. 또 앵커기업 유치 등 미래의 다양한 수요에 대응하도록 용도가 고정되지 않고 토지용도, 건축계획 등을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복합용지(White Zone)를 계획했다.

당선된 업체에는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용역 수행권과 도시설계분야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 지위를 부여해 교통·환경 등 타 분야 총괄계획가와 함께 3기 신도시 지구계획을 연내 수립하게 된다.

현재 수도권 30만호 계획 중 20만호를 공급할 수 있는 18곳의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지구지정이 완료(신도시 5곳 중 4곳 완료)됐으며 부천대장, 안산장상 등 5만여호를 공급하는 나머지 지구는 올해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도시기본구상이 마련된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인천계양, 과천 등은 공동사업시행자인 지방자치단체, 한국토지주택공사, 지방공사가 함께 연내 지구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시설계와 함께 기본조사 등 주민들과 원만한 보상절차가 이루어진 곳을 중심으로 토지보상이 올해부터 진행될 예정이며 그동안 100회 이상 진행된 주민간담회 등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주민 재정착 지원방안’ 등도 마련 중이다.

지구지정이 완료된 곳 중 사업 속도가 빠르고 입지가 우수한 곳은 2021년 말부터 입주자 모집이 시작된다. 서울 도심 4만호는 4,000호 이상 사업승인(지구지정)이 완료됐으며 2020년까지 1만6,000호 사업승인(지구지정)을 완료하고 이 중 1천호는 연내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30만호 중 20만호 지구지정이 완료됐고 3기 신도시 기본구상이 마련되는 등 사업이 본격화 되고 있다”며 “원주민들과도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원주민들이 신도시에 최대한 정착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