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3-30 15:15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건설사 도급순위에 따라 아파트값도 비례
상태바
건설사 도급순위에 따라 아파트값도 비례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3.2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GS, 현대, 대림, 대우 순
도급순위 상위 5개 건설사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도급순위 상위 5개 건설사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건설사 도급순위에 따라 아파트값도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가 서울지역 아파트 매맷값을 분석한 결과 삼성물산이 4,447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GS건설(3,902만원) △현대건설(3,466만원) △대림산업(3,018만원) △대우건설(2,414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삼성물산이 시공한 아파트는 지난 2015년부터 6년 연속 가장 높은 매매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작년 기준 시공능력평가 순위는 삼성물산(1위), 현대건설(2위), 대림산업(3위), GS건설(4위), 대우건설(5위) 순이다.

삼성물산은 시공능력평가와 아파트값 순위에서 모두 선두를 지킨 가운데 2~4위권에서는 시공능력 순위와 아파트값 순위가 다소 차이를 보이며 치열한 각축전을 보였다. 시공능력 4위의 GS건설이 아파트값(3,902만원)은 삼성물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고 시공능력 2위인 현대건설은 아파트 매매 평균가격이 3,466만원으로 3위였다.

건설사별로 고가 아파트의 현황을 살펴보면 대부분 강남3구에 위치해 있다. 전용면적 84㎡ 기준 삼성물산은 ‘래미안’ 브랜드를 단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반포퍼스티지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등이 24억-33억원 수준의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GS건설은 ‘자이’ 브랜드를 내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 등이 25억-26억원의 시세를 나타냈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대형 건설사일수록 아파트 브랜드 경쟁력이 높고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 보니 강남 등 요지에 위치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수주전에서 시공사로 선정되는 경우가 많다”며 “건설사들의 고급화 전략으로 그만큼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