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3-30 15:15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HUG, 둔촌주공 보증신청 반려
상태바
HUG, 둔촌주공 보증신청 반려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3.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조감도=건설사 제공]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조감도=건설사 제공]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이 신청한 분양보증이 반려됐다. 조합은 지난해 관리처분 총회 때 의결했던 금액인 3.3㎡당 3,550만원으로 HUG에 분양보증을 신청했지만 HUG가 거부 의사를 통보한 것이다. 앞서 HUG는 3.3㎡당 2,970만원을 제시하면서 조합과 580만원 정도 차이를 보였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한이 임박한 상황에서 분양보증이 거부되면서 조합은 HUG의 요구대로 분양가를 낮춰 다시 분양보증을 신청할지, 아니면 후분양을 선택할지 다른 방안을 찾아야 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총회개최가 사실상 금지된 상황에서 조합 집행부가 임의로 금액을 낮추기도 어렵다.

다만 상한제가 연장된만큼 HUG와의 협상기간은 벌어둔 셈이다. 국토부는 지난 18일 분양가상한제 경과조치를 3개월 더 연장해 7월 28일까지 유예한다고 밝혔다. 조합은 일단 이 기간에 HUG와의 재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