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8 15:41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소규모정비사업, 2년 새 4배 증가
상태바
소규모정비사업, 2년 새 4배 증가
  • 심민규 기자
  • 승인 2020.02.1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가로주택정비 등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이 지난 2년 사이에 약 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건축·재개발에 비해 규제가 덜한데다 공공이 지원에 나서면서 소규모정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2019년 4분기 기준으로 전국 583곳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이 시행된 지난 2018년 1분기에는 129곳과 비교하면 450곳 이상이 증가한 수치다. 사업종류별로는 자율주택정비 88곳, 가로주택정비 307곳, 소규모재건축 188곳 등이다.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서 규정했던 가로주택정비를 비롯해 자율주택정비, 소규모재건축 등을 통칭하는 말이다. 자율주택정비 단독주택과 다세대주택 등을 스스로 개량·건설하는 사업이며, 가로주택정비는 종전 가로를 유지하면서 소규모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소규모 재건축은 정비기반시설이 양호한 지역에서 소규모로 공동주택을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