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8 15:41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건설현장서 드론 활용해 안전 시공”
상태바
“건설현장서 드론 활용해 안전 시공”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2.1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까지 대지 경계 오차 산출하는 게 일반
드론에 부착한 지질탐사 장비로 균열 확인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가 건설 현장에서 드론으로 현장을 촬영 중이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가 건설 현장에서 드론으로 현장을 촬영 중이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건설현장에 드론을 띄워 안전시공과 정밀시공이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중이다. 지금까지 드론을 활용하는 목적은 대지 경계의 오차를 파악하거나 토공량을 산출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이번에 롯데건설이 연구 중인 2개의 드론 관련 기술은 드론에 지질탐사 장비를 부착하는 기술과 통합건설 시공관리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다.

먼저 드론에 장비를 부착하는 기술은 SAR 센서를 활용하는 것으로 공중 비행하는 드론을 통해 육안으로 보기 어려운 수목이 우거진 비탈면의 균열을 확인할 수 있다.

SAR 센서는 지표면에 있는 수목 등의 장애물을 통과할 수 있는 장비로 되돌아오는 전파를 분석해 전파가 통과한 실제 지표면의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지반과 비탈면 등의 굴착 작업을 하는 경우 드론으로 지표면의 변화를 측정해 현장의 시공 안정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부산대학교 등과 손잡고 올해 말까지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통합건설 시공관리 시스템도 연구 중인데 이 기술은 드론을 통해 시공 전경 및 공사현황 등의 현장 영상정보를 확보해 3차원으로 현장 공간 정보를 구성할 수 있다.

이렇게 구성된 3차원 정보는 건설 현장의 기술적 위험요인에 대한 예측을 가능하게 해 현장의 기술 안전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공간정보와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기술 안전 및 공사효율을 강화할 다양한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도입하고 이를 위한 연구를 지속 진행 중”이라며 “드론 외에도 3차원 레이저 스캐너 등의 현장 적용을 통해 롯데건설의 시공 능력을 한 차원 더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