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5 10:26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서울시, 올해 정비사업 융자금 160억원 지원
상태바
서울시, 올해 정비사업 융자금 160억원 지원
  • 박노창 기자
  • 승인 2020.02.1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추진위 15억, 조합 60억
2008년부터 누적액 2,200억원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서울시가 올해 정비사업 융자금으로 160억원을 지원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작년까지 정비사업 융자금 누적액은 약 2,200억에 이른다.

시는 초기자금이 부족한 추진위원회 및 조합이 시공자 등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유착관계 등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공공자금을 활용한 융자지원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융자지원 대상은 주택정비형·도시정비형 재개발, 재건축 등 조합 및 추진위원회로 정비구역 지정, 자금차입 총회의결 및 상환과 채무승계에 대한 정관 제·개정 등의 요건을 갖춰 신청할 수 있다.

건축연면적 기준으로 조합은 최대 60억원, 추진위원회는 최대 15억원 이내로 지원되고 신용대출 금리는 연3.5%이다. 융자금은 5년 만기 원리금 일시상환 조건이지만 추진위원회에서 지원받은 융자금은 시공자 선정 전까지, 조합에서 받은 융자금은 준공인가 신청 전까지 1년 단위로 연장이 가능하다.

시는 5월중 구역별 추진현황과 집행계획 등을 심사해 지원대상과 지원금액을 결정하고 융자수탁관리기관인 주택도시보증공사를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을 원하는 조합 또는 추진위원회는 오는 4월 22일부터 29일까지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첨부해 해당 자치구 정비사업 부서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서는 클린업시스템과 e-조합시스템에 게시된다.

김성보 주택기획관은 “초기자금난을 겪고 있는 조합 또는 추진위원회가 융자 지원을 통해 자금난을 해소하고 원활한 정비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