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1-28 15:08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경자년 새해에도 치열한 수주전 | 대형사, 소규모·리모델링도 진출… 영역 파괴
상태바
경자년 새해에도 치열한 수주전 | 대형사, 소규모·리모델링도 진출… 영역 파괴
  • 이혁기 기자
  • 승인 2020.01.1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원갤럭시1, 시공자로 롯데 선정
GS건설은 삼전현대 시공권 확보

현대, 지난해 78태평 수주에 이어
올해 장위11-2 시공권에도 관심

올해 재개발·재건축 수주전은 사업장 규모와 상관없이 건설사간에 뜨거운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대형사들이 리모델링은 물론 중견사들의 먹거리로 여겨져 왔던 가로주택 등 소규모정비사업까지 진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정비사업 시장에서 정부의 초과이익환수제와 분양가상한제 시행, 안전진단 강화, 금융 등 각종 규제 이후 수주물량이 줄어든 탓이다. 대표적인 현장으로는 리모델링의 경우 서울 서초구 잠원롯데캐슬갤럭시1차와 송파구 삼전현대, 경기 용인시 수치조입마을이 꼽힌다. 또 가로주택도 대구 중구 78태평상가 서울 성북구 장위11-2구역, 소규모 재건축으로는 서울 강서구 신안빌라 등이 거론되고 있다.

잠원갤럭시1차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잠원갤럭시1차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롯데, 잠원갤럭시1차 통해 리모델링 첫 진출 성공… GS, 포스코도 각각 삼전현대·수지초입마을 리모델링 시공권 확보=대형사들이 재개발·재건축 수주 물량이 줄어들면서 리모델링시장에도 적극 뛰어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먼저 롯데건설은 지난달 21일 서울 서초구 잠원롯데캐슬갤럭시1차아파트의 시공권을 확보하면서 창사 이래 첫 리모델링사업 진출에 성공했다. 이곳에 롯데건설의 하이엔드브랜드인 ‘르엘’을 첫 적용해 294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 아파트는 지난 2002년 설악아파트 재건축사업을 통해 재탄생한 곳으로, 롯데건설이 시공을 맡아 ‘캐슬’ 브랜드를 첫 적용한 단지다. 이후 약 17년 만에 리모델링사업 시공권까지 확보한 것이다.


GS건설도 지난달 26일 송파구 삼전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시공권을 확보했다. 삼전현대는 리모델링사업을 통해 지하3~지상12층 높이의 아파트 총 138가구 규모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현재 지하1~지상10층 높이의 아파트 120가구 규모로 구성됐다. 늘어나는 18가구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 역시 지난달 14일 경기 용인시 수지초입마을 리모델링 시공권을 확보했다. 용인에서 추진하는 첫 리모델링 사례로 사업 완료 후 최고 23층 높이의 아파트 1,863가구 규모로 재탄생한다. 현재는 최고 15층 높이의 아파트 1,620가구 규모로 구성됐다. 조합은 리모델링을 통해 늘어나는 243가구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신안빌라 조감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신안빌라 조감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대형사들, 가로주택 등 소규모 정비도 ‘눈독’… 줄어드는 물량 탓에 중견사와 경쟁 구도 포착=대형사들은 중견건설사들의 먹거리로 여겨져 왔던 가로주택 등 소규모 정비까지 눈독을 들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6월 서울 강서구 마곡동 신안빌라 소규모 재건축사업 시공자로 선정됐다. 이곳은 강서구 마곡동 237-5번지 일대로 재건축사업을 통해 지하2~지상15층 높이의 아파트 8개동 총 400가구 신축 아파트로 탈바꿈된다. 총 공사비는 약 946억원으로 1,000억원이 채 되지 않는다.


대형사들의 소규모 정비사업에 대한 진출은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상반기 대구 중구 78태평상가에 이어 올해 서울 성북구 장위11-2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권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78태평상가는 지난해 5월 현대건설을 시공 파트너로 선정했다. 사업개요에 따르면 78태평상가는 중구 동인동1가 116번지 일대로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해 아파트 373가구 및 오피스텔 85실 등을 짓는다. 이곳에서 현대건설은 동부건설과 경쟁을 펼친 끝에 브랜드 등의 조건에서 우위를 차지하면서 시공권을 거머쥐었다.


장위11-2구역도 시공자로 현대건설을 선정할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이곳은 최근 시공자 선정 과정에서 두 번의 유찰 끝에 수의계약으로의 전환 방침을 정했고, 현대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할 지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조합은 내달 초 현대건설로부터 사업참여 제안서를 받아본 후 검토를 거쳐 시공자 선정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 규제 이후 건설사 수주 실적 39% 감소… 강남권에서는 사업 잠정 중단 사례도 나와=이처럼 건설사들이 리모델링은 물론 가로주택 등 소규모 정비사업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는 이유는 정부가 규제를 강화하면서 수주물량이 감소한 탓으로 풀이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18년 초과이익환수제와 안전진단 강화, 금융 규제에 이어 지난해 분양가상한제까지 시행하고 나섰다. 이후 수주 물량이 감소했고, 건설사들의 수주실적도 줄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초과이익환수제 시행 이후 강남권에서는 재건축사업을 잠정 중단한 사례도 발생했다. 
강남구 대치쌍용1·2차사업장이 시공자 선정을 목전에 두고 사업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다. 사업 초기 단계에 있는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압구정 현대아파트 등도 재건축 진행이 더딘 상황이다.


아울러 수주물량 감소와 함께 건설사들의 수주실적도 동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국 정비사업 수주실적은 17조3,000억원 규모로, 전년도 약 23조3,000억원 대비 약 6조원 줄었다. 2017년 수주실적이 28조5,000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39%가량 낮아진 수치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