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7-31 14:26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경자년 정비사업 - 바뀌는 수주 트렌드 | 분상제 등 규제 강화… 시공자 선정 경쟁, 갈수록 치열할 듯
상태바
경자년 정비사업 - 바뀌는 수주 트렌드 | 분상제 등 규제 강화… 시공자 선정 경쟁, 갈수록 치열할 듯
  • 이혁기 기자
  • 승인 2020.01.02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사, 물량 감소에 소규모도 눈길

2020년 정비사업시장은 정부 규제에 따라 험로가 예상된다. 특히 규제 이후 신규 수주물량이 줄어든 가운데 시공자 선정의 경우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실제로 지난해 재개발·재건축시장은 규제 일변도 정책이 이어졌다. 정부는 집은 투기대상이 아니라는 기조로 초과이익환수제에 이어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와 이주비 대출 제한 등 각종 규제책을 내놨다. 이러한 규제 영향으로 정비사업장 수주 물량도 줄었다. 건설사 총 수주실적은 전년도 대비 25.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 과정에서 일부 대형사는 수주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새 브랜드를 론칭하고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또 중견사들의 먹거리로 여겨졌던 소규모 정비사업에도 진출하거나, 이미 선정된 곳들이 재선정에 나서면서 시공권의 주인이 교체되는 상황도 포착되고 있다.
 

[그래픽=홍영주 기자]
[그래픽=홍영주 기자]

 

올해 정비사업 수주전은 지난해보다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해 정부가 시행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와 분양가상한제, 안전진단 강화, 금융 등 각종 규제책으로 신규 사업장이 줄어들면서 수주 물량도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국 재개발·재건축 수주실적은 17조3,000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전년도 수주실적인 약 23조3,000억원과 비교해 6조원가량 줄었다. 2017년 수주실적이 28조5,000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약 39% 감소한 수치다.

실제로 지난해 강남권에서는 초과이익환수제가 다시 시행된 후 재건축사업을 무기한 중단한 사례도 발생했다. 대치동 쌍용1·2차 사업장의 경우 초과이익환수에 경제적 부담을 느낀 나머지 사업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다. 사업 초기 단계에 있는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여의도 곳곳에 위치한 사업장들도 초과이익환수제에 이은 분양가상한제로 인해 사업 진행이 더딘 상황이다. 규제로 인해 향후 주민들의 부담금이 높아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안전진단이 강화되면서 사업 초기 단계 진입 문턱을 넘지 못한 곳도 있다. 송파구 올림픽선수촌아파트의 경우 지난해 10월 정밀안전진단 결과 C등급 판정으로 재건축 불가 판정을 받았다. 현재 주민들은 다시 정밀안전진단을 신청하겠다는 계획이다. 목동 신시가지들도 재건축을 추진하기 위한 준비작업에 들어갔지만, 안전진단 통과 여부는 여전히 미지수다.

수주물량 감소로 대형사들의 눈길은 가로주택정비 등 소규모로도 향하고 있다. 수주 물량이 줄다보니 중견사들의 먹거리로만 여겨져 왔던 소규모정비까지 진출하고 나선 것이다. 

현대건설은 올 상반기 대구 중구 78태평상가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수주했다. 최근에는 서울 성북구 장위11-2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수의계약으로의 전환 방침을 정했고, 현대건설을 시공자 선정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곳은 신축 아파트 167가구가 들어설 예정으로, 대형사업장에 비해 규모는 다소 작은 편에 속한다. 현대건설은 현재 사업참여제안서 제출을 검토하고 있는 상태다. 지난 6월 현대엔지니어링도 신축 400가구 규모의 서울 강서구 마곡동 신안빌라 재건축 시공권을 따냈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