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1-22 12:28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송파구 첫 리모델링, 아남아파트 내년 착공
상태바
송파구 첫 리모델링, 아남아파트 내년 착공
  • 박노창 기자
  • 승인 2019.12.2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공은 리모델링 강자 쌍용건설이 맡아
299가구로 재탄생… 29가구는 일반분양
서울 송파구 오금동 아남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쌍용건설 제공]
서울 송파구 오금동 아남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쌍용건설 제공]

서울 송파구 오금동 아남아파트가 내년 하반기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아남아파트 리모델링조합은 오는 28일 분담금 확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후 조합원 이주를 거쳐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아남아파트는 송파구의 첫 리모델링 단지로 수평증축을 통해 지하1~지상15층 2개동 299가구에서 지하3~지상16층 2개동 328가구로 재탄생된다. 늘어난 29가구는 모두 일반분양을 통해 조합원 분담금을 줄이는데 쓰인다. 약 20~30% 감소할 것으로 조합은 보고 있다.

주차대수 역시 기존 165대에서 330대로 2배 늘어나고 내진설계도 적용된다. 전용 106㎡의 대형 면적은 두 가구가 거주할 수 있는 세대분리형 평면이 도입된다. 이밖에도 무료 발코니 확장, 무인택배 시스템, 세대별 창고 등도 제공된다.

시공은 리모델링의 전통 강자인 쌍용건설이 맡는다. 쌍용건설은 국내 단지 전체 리모델링 1~4호 준공을 포함해 누적 수주실적 1만 가구를 돌파했다. 앞서 지난 9월에도 225가구 규모의 신답동 극동아파트를 수주하기도 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아남아파트는 기존 용적률이 283%로 높아 재건축이 불가능한 단지”라며 “다만 재건축과 달리 초과이익 환수가 없어 사업 진행에 속도가 붙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건설사 최고의 리모델링 실적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송파구의 새로운 랜드마크 단지로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