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0-05-26 17:04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장위11-2, 시공자 현대건설 선정 가능성 ‘UP’
상태바
장위11-2, 시공자 현대건설 선정 가능성 ‘UP’
  • 이혁기 기자
  • 승인 2019.12.0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2월 중순 총회 개최
아파트 167가구 건립 계획

서울 성북구 장위11-2구역이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 파트너로 현대건설을 선정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장위11-2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조합장 이기정)은 지난달 25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두 번째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그 결과 현대건설과 호반건설이 각각 참여하면서 유찰됐다.

입찰공고문에 따르면 입찰방법은 지명경쟁입찰로, 정비사업 계약업무 처리기준에 따라 5인 이상의 입찰대상자를 지명한 후 3곳 이상의 입찰참가 신청이 있어야 유효하다. 하지만 건설사 2곳이 참여하면서 유찰됐고, 수의계약 방식으로 시공자 선정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이 조합장은 “현대건설에 사업 참여 의향을 물어본 결과 내달 중 제안서를 제출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향후 제안서를 검토한 후 이르면 2월 중순 시공자 선정 총회를 개최해 현대건설을 시공자로 선정할지 여부에 대한 조합원 투표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위11-2구역은 성북구 장위동 68-833번지 일대로 구역면적이 6,685㎡이다. 조합은 여기에 용적률 199.96%를 적용해 지하1~지상7층 높이의 아파트 167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 곳은 인근에 지하철6호선 상월곡역이 가까운 역세권에 속하면서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는 등의 입지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