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5-29 17:48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초일불산입으로 조합인가 신청 반려된 신림1구역
상태바
초일불산입으로 조합인가 신청 반려된 신림1구역
  • 박노창 기자
  • 승인 2019.10.1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총회 다시 열고 유병철 조합장 선출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사진=네이버 항공화면 갈무리]]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사진=네이버 항공화면 갈무리]]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이 유병철 현 추진위원장을 조합장으로 선출했다. 신림1구역 재개발추진위원회는 지난 8일 창립총회를 열고 조합임원 및 대의원 등 집행부 구성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앞서 신림1구역은 올 3월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구청에 조합설립인가를 신청했다. 하지만 구청은 창립총회 개최 통지가 법정기한을 하루 넘겼다는 이유로 지난달 조합설립인가 신청을 반려했다. 이른바 초일불산입 규정을 어겼다는 것이다.

유병철 조합장 당선자 [사진=클린업시스템]
유병철 조합장 당선자 [사진=클린업시스템]

이에 추진위는 다시 창립총회를 열었고, 상정된 안건을 모두 처리했다. 이로써 일몰제를 피할 수 있게 됐다. 당초 추진위는 최초 창립총회 효력이 있다는 다수의 법률자문을 받았지만 향후 법적인 분쟁이나 시빗거리가 될 수도 있다는 판단 하에 창립총회를 재개최하는 현설적인 방법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처리된 안건은 조합임원 및 대의원 선출 건 외에도 △조합정관(안) 확정의 건 △행정업무규정(안), 예산·회계규정(안) 및 선거관리규정(안) 확정의 건 △사업시행계획(안) 승인의 건 △추진위원회 업무 승계 및 회계감사 의뢰의 건 △2019년 정비사업비 예산(안) 승인의 건 △자금의 차입조달, 이율 및 상환방법의 건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의 건 △사업관리 및 마케팅계획 수립의 건 △총회 의결사항 대의원회 위임의 건 등이다.

유병철 조합장 당선자는 “완벽하게 일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자성하고 있다”면서 “남은 사업일정은 더 세밀하고 철저하게 준비해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재정비촉진계획에 따르면 신림1구역은 임대주택 505가구를 포함한 2.886가구가 지어질 계획이다. 하지만 추진위는 촉진계획 변경을 통해 3,836가구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